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옛 제일제당 인근 부지 매각 추진에 지자체가 제동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국방부가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의 발상지인 부산시 부산진구 옛 제일제당 인근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려 하자 관할 부산진구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부산 부산진구청
부산 부산진구청[연합뉴스TV 제공]

부산진구는 국방부 소유인 부산진구 전포로 옛 제일제당 인근 6천600㎡를 대상으로 내년 2월까지 도시관리계획 결정 제안을 위한 용역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부지는 삼성그룹의 모태인 제일제당을 비롯해 럭키공업사(LG그룹)와 한국자동차산업(대우그룹)이 성장한 곳이다.

생태하천으로 복원되는 동천과 부전천이 맞닿는 곳이기도 하다.

국방부는 최근 이 부지를 공개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부산진구에 밝혔다. 이 부지는 일반상업지여서 주상복합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을 지을 수 있다.

그러나 부산진구의 용역에 따라 도시관리계획이 결정되면 정해진 도시계획시설 이외의 건축이 불가능하다. 이렇게 되면 아파트나 오피스텔이 들어설 수가 없다.

부산진구 관계자는 "현재 상태로 민간에 매각되면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도시관리계획 결정과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근대역사박물관 조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