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울경 주민 10명 중 7명, 사후 장기기증에 긍정적"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울산·경남 지역 주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사후 장기기증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장기기증협회는 유앤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부울경 지역의 20대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전화ARS로 조사한 결과 사후 장기기증에 대해 74.2%가 '긍정적', 7.5%가 '부정적', 18.3%가 '잘 모른다'라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조직기증 희망자 등록신청서
조직기증 희망자 등록신청서[연합뉴스TV 캡처]

가족의 뇌사 시 장기기증 동의 여부에 대해서는 '동의'가 61.3%, '비동의'가 17.9%, '잘 모른다'가 20.8%였다.

우리나라의 장기 기증자가 선진국에 비해 적은 이유로는 '사회적 인식 부족'이 55.7%로 가장 많았고 '홍보부족' 14.2%, '종교적 이유' 8.4%, '장기밀매' 6.5%, '잘 모른다' 15.2% 등이다.

또 장기기증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제도적 지원 필요성에는 71.3%가 찬성했고 13.5%가 '불필요', 15.2%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장기기증자에 대한 국가 유공자 또는 의사상자 예우에 준하는 지원에는 32.7%가 '적절', 43.7%가 '과도', 23.6%가 '잘 모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기기증자를 기념하는 생명나눔공원 설치에는 65.5%가 찬성했다.

부산시와 한국장기기증학회는 장기기증의 날(9월 9일)을 앞두고 4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장기기증의 날 기념식'과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국장기기증협회 강치영(행정학박사) 회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동남권 장기기증 활성화 방안에 관한 주제 발표를 했다.

강 회장은 "현재의 '장기기증 희망자 등록체제'를 장기기증을 본인이 거부하는 '장기기증 거부의사표시 등록체제'로 전환하고 장기 기증자의 예우를 위해 중앙 및 지방정부가 과감한 예산집행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