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궁 월드컵 파이널 2연패 기보배, 11월 결혼 '겹경사'

인터뷰 중인 기보배
인터뷰 중인 기보배[세계양궁연맹 중계 영상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현대 양궁 월드컵 파이널에서 2연패를 달성한 기보배(광주광역시청)가 오는 11월 결혼한다.

기보배는 3일(현지시간) 리커브 여자 싱글 금메달을 딴 후에 세계양궁연맹(World Archery)과의 인터뷰에서 "11월에 결혼한다"며 "결혼할 (예비) 남편과 어머니가 중요한 대회를 응원해 주러 오셨다"고 말했다.

기보배는 오는 11월 18일 식을 올리며, 상대는 언론계 종사자로 알려졌다.

이번 우승으로 파이널 대회 상금 2만 스위스프랑(약 2천400만원)도 결혼 선물로 챙길 수 있게 됐다.

기보배는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우승하게 돼 기쁘고, 특히 가족들이 함께 응원해줬는데 선물로 우승을 드릴 수 있어 너무나 기쁘다"고 거듭 강조했다.

2012년 우승까지 월드컵 파이널을 세 번 제패하게 된 기보배는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굉장히 커서 최대한 마음을 비우고 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로마에 함께 가 힘을 넣어준 박채순 광주시청 감독에 대해서 기보배는 "선수들은 많은 관중이 있는 무대에 서면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는데 감독님이 침착하게 하라고 이끌어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