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핵실험 보도통제…기사·댓글 삭제…CCTV, 관련보도 '0건'

브릭스 정상회의 개최중인 中, 北핵실험 초점 되지 않도록 통제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외교부 성명만 짧게 보도
[제작 최자윤, 이태호]
[제작 최자윤, 이태호]

(상하이·베이징=연합뉴스) 정주호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중국의 하반기 가장 중요한 외교행사인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 개막일인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가운데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보도통제에 나섰다.

그 이유를 공개하기 않고 있으나, 브릭스 정상회의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부시장을 지낸 샤먼(廈門)에서 브릭스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국내외적으로 시 주석의 리더십을 과시하려했으나, 북한이 불과 시 주석의 개막연설 4시간 전에 핵실험을 단행해 찬물을 끼얹은데 대해 단단히 화가 난 기색이 역력하다.

그렇다고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이유로 대대적인 제재와 압박에 나설 수도 없는 처지인 중국으로선 일단 자국내 보도통제라는 침묵 대응을 하면서 차후 대책을 모색하는 기미가 보인다.

이런 가운데 4일 중국 관영 매체들은 북한과 관련한 소식과 여론 동향을 소극적으로 보도하면서 여론의 초점이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문제로 옮겨가지 않도록 통제하는 모습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4일 국제면에 1단짜리 단신으로 북한 핵실험을 보도했다. 그 내용 역시 전날 외교부 성명을 요약한 것 외에는 어떠한 논평도 곁들이지 않았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그나마 전날 오후 보도했던 '중국은 북한의 새로운 핵실험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라는 사평(社評)도, 게재후 불과 몇 시간 만에 홈페이지에서 내렸다.

환구시보는 이날 시 주석의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연설 등을 주요 뉴스로 전했고, 북한 관련 뉴스를 메인화면에서 전하지 않았다.

중국 중앙(CC)TV도 이날 아침 뉴스에서 북한 관련 소식은 단 한 건도 보도하지 않은 채 브릭스 정상회의를 특집으로 다뤘다.

CCTV는 국제뉴스를 전하는 코너에서도 북한의 핵실험을 언급하지 않은 채 시리아 정부군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전투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했다.

신화망, 인민망 등 주류 매체 인터넷판의 첫 페이지에도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뉴스나 평론은 전하지 않고 중국 외교부의 성명만 띄웠다.

중국 매체들은 북한 핵실험 보도에 대한 누리꾼들의 댓글을 지워버리기도 했다. 실제 인기 온라인매체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투데이 헤드라인)는 중국 외교부의 반응에 붙어있던 1만2천여 건의 댓글을 몇 시간 뒤에 모두 삭제했다.

중국당국은 지난 3일 항일전쟁 승리 72주년 기념일조차 조용하게 넘어갈 정도로 브릭스 정상회의에 관심이 집중되도록 공을 들였다.

2년 전 70주년 행사에 외국 정상들을 대거 초청해 열병식을 치른 것과는 달리 올해 중국의 전승절 기념행사는 베이징에서 쑨춘란(孫春蘭) 통일전선부장이 참석한 좌담회로 대체됐다.

중국인 대부분은 전승절인 줄도 모른 채 넘어갔을 정도로 주요 매체들의 전승절 관련 보도도 거의 나오지 않았다.

인민일보에 보도된 北핵실험 관련 보도.[인민일보 캡쳐]
인민일보에 보도된 北핵실험 관련 보도.[인민일보 캡쳐]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