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성차 CEO "통상임금 법 기준 명확히 해달라"(종합)

송고시간2017-09-04 13:35

산업장관 간담회서 애로사항 토로

현대·기아차, 중국 협력업체에 2천500억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완성차업체 CEO(최고경영자)들이 통상임금에 대한 기준을 법으로 명확히 정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최근 기아차가 통상임금 소송 1심에서 패소하면서 만만치 않은 추가비용 부담을 지게 됐고, 자동차업계는 물론 재계 전반으로 통상임금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완성차업체 CEO들은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열린 자동차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통상임금에 따른 임금 부담 등을 현안으로 제기했다.

최근 통상임금 소송에서 패한 기아차 박한우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판결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임금 인상을 피해 생산시설 해외 이전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간담회 직후 "통상임금 관련해서만 이야기했다. 통상임금 관련 법적인 기준을 명확히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은 노조가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부결한 것과 기아차 통상임금 판결의 관련성에 대해 "영향이 없다고는 생각할 수가 없다. 조금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기아차 통상임금 1심 판결에 대해 의견을 묻자 굳은 표정으로 "잘 해결돼야죠"라고 답했다.

지난달 소형 스포츠유틸리치(SUV) 시장에서 쌍용 티볼리가 처음 현대 코나에 판매량 1위 자리를 내준 것과 관련해서는 "티볼리는 시장에서 견고한 마켓 포지션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일희일비할 게 아니다"라고 의미를 축소했다.

한편, 현대ㆍ기아차가 '사드 보복'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내 부품 협력업체를 돕기 위해 2천5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했다.

현대·기아차는 간담회에서 중국 부품업체의 금형설비 투자비를 일괄 선지급하는 2천5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5~6년에 걸쳐 분할지급하는 금형설비 투자비를 한 번에 선지급해 부품업계의 유동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어려운 경영 여건에도 지난해 수준의 채용 규모를 유지하고 전문 연구개발 인력 확충과 친환경차 개발센터 구축 등 미래차 분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완성차업체들은 한국 차의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투자 확대와 신차 출시로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협력업체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GM은 전 세계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사업성과를 강화할 수 있는 시장 중심으로 사업하고 있으며 여기에 한국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한국지엠의 경쟁력과 비용 구조를 향상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온실가스 규제 등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르노삼성은 2022년까지 국내에 4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200억원 규모 협력사 전용 펀드를 운영하고 작년 로느닛산 얼라이언스에 국내 부품업체의 부품 공급(9천150억원 상당)을 주선했다.

쌍용차는 2019년 출시 예정인 SUV 전기차를 포함해 2022년까지 매년 1개의 신규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쌍용차도 모회사인 마힌드라사와 부품 공동개발을 주선하고 입찰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등 협력업체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2018~2022년 부품업계가 약 10조원을 투자해 2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1차 협력사와 2·3차 협력사의 상생협력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ㆍ기아차 (CG)
현대ㆍ기아차 (CG)

[연합뉴스TV 제공]

자동차 업계 대표 만난 백운규 장관
자동차 업계 대표 만난 백운규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산업부·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완성차 5개사 대표, 부품업체 관계자 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우 영신금속공업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신달석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uwg806@yna.co.kr

백운규, 자동차 업계 간담회
백운규, 자동차 업계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산업부·자동차업계 간담회에 참석하며 완성차 5개사 대표, 부품업체 관계자 등과 인사하고 있다. uwg806@yna.co.kr

백운규, 자동차업계 간담회 주재
백운규, 자동차업계 간담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산업부·자동차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uwg806@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