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ㆍ기아차, 중국 협력업체에 2천500억원 규모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ㆍ기아차가 '사드 보복'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내 부품 협력업체를 돕기 위해 2천5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했다.

현대·기아차는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열린 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중국 부품업체의 금형설비 투자비를 일괄 선지급하는 2천5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방안을 발표했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5~6년에 걸쳐 분할지급하는 금형설비 투자비를 한 번에 선지급해 부품업계의 유동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어려운 경영 여건에도 지난해 수준의 채용 규모를 유지하고 전문 연구개발 인력 확충과 친환경차 개발센터 구축 등 미래차 분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완성차업체들은 한국 차의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투자 확대와 신차 출시로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GM은 전 세계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사업성과를 강화할 수 있는 시장 중심으로 사업하고 있으며 여기에 한국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한국지엠의 경쟁력과 비용 구조를 향상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온실가스 규제 등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르노삼성은 2022년까지 국내에 4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200억원 규모의 협력사 전용 펀드를 운영하고 작년 로느닛산 얼라이언스에 국내 부품업체의 부품 공급(9천150억원 상당)을 주선했다.

쌍용차는 2019년 출시 예정인 SUV 전기차를 포함해 2022년까지 매년 1개의 신규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쌍용차도 모회사인 마힌드라사와 부품 공동개발을 주선하고 입찰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등 협력업체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2018~2022년 부품업계가 약 10조원을 투자해 2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1차 협력사와 2·3차 협력사의 상생협력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ㆍ기아차 (CG)
현대ㆍ기아차 (CG)[연합뉴스TV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