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文대통령, 북핵 위기상황 대국민 설명해야"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직권상정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대통령은 이 상황을 어떻게 관리하고 해결할지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레드라인을 언급했었고, 이제 (북한이) 레드라인을 밟았으니 그 복안을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김정은이 광기를 드러내면서 6차 핵실험을 감행해 한반도는 절체절명, 세계평화는 일촉즉발의 위기를 맞았다"며 "문제는 김정은이 폭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검토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단지 엄포만으로 볼 수 없다"며 "미국이 이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선언하는 등 (협정 폐기) 가능성이 있는 만큼 총력을 모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정세균 국회의장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할 가능성을 거론하며 "김 후보자는 특정정당이 추천한 분이며 중립성이 의심되는 소수의견을 많이 내놓은 분"이라며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와 관련해선 "검찰과 법원을 모두 코드 인사로 채운 뒤 발부한 영장"이라며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방송 장악 의도를 갖고 코드에 맞지 않는 사람을 쫓아내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방송법 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바른정당 의원 총회
바른정당 의원 총회(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kbeomh@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