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rom 오바마 to 트럼프' 편지 '봉인해제'…4가지 조언

오바마, '민주적 제도의 중요성' 강조


오바마, '민주적 제도의 중요성' 강조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백악관을 떠나면서 후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긴 편지 내용이 뒤늦게 공개됐다.

미국에서는 역대 대통령이 후임자에게 성공을 바라는 덕담 메시지와 당부의 내용이 담긴 편지를 백악관 집무실 서랍에 남기는 게 오랜 전통으로 내려져 왔다.

백악관 떠나는 오바마
백악관 떠나는 오바마EPA/KEVIN DIETSCH / POOL
(워싱턴DC EPA=연합뉴스)
(워싱턴DC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22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참모 취임 행사 연설에 앞서 흰색 편지 한통을 꺼내 보이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남긴 아름다운 편지"라고 소개했지만, 당시 그 내용에 대해선 일단 '봉인'한 바 있다.

미국 방송 CNN이 트럼프 대통령측 한 인사로부터 단독 입수, 3일(현지시간) 공개한 이 편지를 관통하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핵심 조언은 "쓰라리고 인정사정없는 정쟁과 권력다툼을 넘어서서 민주적 제도의 중요성을 결단코 망각하지 말라"는 것이다.

300단어가 채 안되는 길이의 편지 내용의 공개는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샬러츠빌 유혈사태 이후 '양비론' 발언 등으로 인해 '친정'인 공화당으로부터도 강한 비판에 직면하는 등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졌다.

'친애하는 대통령'으로 시작되는 이 편지는 그의 '경이로운 선거 승리'에 대한 축하와 '이제 막 첫발을 내디딘 위대한 여정'의 성공을 기원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이어 "수백만의 국민이 당신에게 희망을 걸고 있다"며 "우리 모두는 정파와 관계없이 당신의 집권 기간 번영과 안보가 더 강화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자신의 8년간 재임시절에 대한 반추를 토대로 조심스러운 어조로 4가지 조언을 곁들였다.

첫째는 "열심히 일하는 모든 아이들과 부모에게 성공의 사다리를 놓기 위해 모든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둘째로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리더십이 차지하는 위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대통령은 사려깊고 책임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냉전 시대 종식 이후 확대돼온 국제적 질서를 유지하는 문제는 우리에게 달렸다"면서 "그리고 거기에 우리의 번영과 안전도 달려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우리가 겪는 정치적 소용돌이로 인해 미연방 공화국이 지켜온 민주적 가치의 도도한 대장정이 퇴색돼선 안된다"고 호소했다.

그는 셋째로 "우리는 단지 이 자리(대통령직)를 잠시 거쳐가는 사람들"이라며 "우리는 법의 원칙, 권력 분립, 평등권과 인권 등과 같은 민주적 제도와 전통의 수호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일매일의 정치적 공방에도 불구, 민주주의 제도를 굳건히 지키는 건 우리에게 달려 있다"고 부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집무와 책임감의 무게가 짓누르더라도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시간을 더 많이 보내라. 이 힘든 기간을 견뎌내는데 버팀목이 될 것"이라는 개인적 조언도 곁들였다.

그는 "나와 내 아내 미셸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언제든 도울 준비가 돼 있다"며 "'행운'과 '성공'을 기원했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편지에는 'BO'(버락 오바마의 이니셜)이라는 사인이 새겨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후 오바마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나진 못했지만, 편지 내용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 "이 부동산 재벌은 내 눈에는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며 맹렬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었다. 지난해 11월8일 치러진 대선 불과 며칠 전 노스 캐롤라이나 집회에서는 "이 나라의 운명이 여러분 유권자들의 손에 달려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예기치 못한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와 힐러리 클린턴의 패배에 따른 충격으로 휘청일 때,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으로의 평화롭고 건설적인 권력이양을 강조했다.

역대 떠나는 대통령이 후임 대통령에게 남긴 편지 중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이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쓴 글이 가장 품격과 격조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버지 부시는 편지에서 "당신의 성공이 우리 나라의 성공"이라며 매우 힘든 시간도 있겠지만 당신에 대한 비판자들로 인해 낙담하거나 궤도를 벗어나지 말아라. 내가 당신을 응원한다"라고 썼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