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한국당 보이콧은 국정포기…생떼쓰기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이 김장겸 MBC 사장의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을 결정한 것에 대해 "명분 없는 생떼쓰기를 중단하고 공론의 장으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삼권분립의 한 축인 입법부 구성원으로서 국정을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제1야당의 무책임을 개탄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정기국회가 파행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질에 대해 "진화론 부정, 건국절 논란,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 허위복무 의혹 등 문재인 정부는 이를 적폐로 규정했다"며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나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재차 요구했다.

그는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주식투자 관련 의혹 등으로 인해 후보직에서 사퇴한 것에 대해선 "(이 후보자가 속한) 로펌 대표를 비롯한 구성원이 관련됐다는 강한 의혹도 제기됐다. 집단적 범죄행위일 수도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금융감독원은 철저히 조사하고 불법이 드러나면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의하는 안철수-김동철
논의하는 안철수-김동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가 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김동철 원내대표와 논의하고 있다. 2017.9.4
hihong@yna.co.kr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