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긴장 고조에 인천상륙작전 재연행사도 취소

15일 전승기념식 후 16∼17일 함정공개 행사만 열기로
지난해 열린 인천상륙작전 재연행사 연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해 열린 인천상륙작전 재연행사 연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상륙작전 재연 행사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따른 한반도 긴장 고조로 전격 취소됐다.

해군은 상륙작전 재연행사는 빼고 전승 기념식 등만 조촐하게 치른다는 방침이다.

4일 인천시와 해군에 따르면 제67주년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는 15∼17일 인천시 중구 월미도 일대에서 열린다.

해군과 인천시는 1950년 9월 15일 전개된 인천상륙작전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전승기념식과 별도로 2008년부터 대규모 병력을 투입한 상륙작전 재연행사를 열었다.

그러나 올해는 9월 15일 간단한 전승기념식 후 16∼17일 이틀간 해군 함정 공개행사 등만 진행하고 대규모 상륙작전 재연행사는 열지 않는다.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한반도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대규모 전투병력과 장비를 투입해 행사를 여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재연행사 땐 독도함을 비롯해 한·미 해군 함정 17척, 항공기 15대, 상륙돌격장갑차 21대가 투입됐다. 해군은 지난달 자체 논의 끝에 상륙작전 재연행사 취소 계획을 행사 공동 주관기관인 인천시에 알렸다.

해군 관계자는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해 대규모 병력을 행사에 투입하는 게 부담됐다"며 "북한의 6차 핵실험 전인 지난달 이미 재연행사를 올해는 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상륙작전 재연행사는 열리지 않지만, 전승기념 지역 축제인 '제3회 인천상륙작전 월미축제'는 인천시 중구와 해군 주관 아래 예정대로 진행된다.

해군 국악대와 해군·해병대 의장대 등이 참가하는 대규모 시가행진과 호국음악회 등이 월미도 특설행사장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9월 15일 유엔군사령관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의 지휘 아래 한미 양국 군과 유엔군이 북한군에 점령된 인천을 탈환한 대규모 작전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