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투자 "北리스크 미·중 대응이 관건…단기변동성 확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NH투자증권은 4일 북한 리스크의 관건은 전날 핵실험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대응이 될 것이라며 대응이 과거와 유사하면 코스피의 흐름은 단기 변동성 확대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김병연 연구원은 "북한에 대한 긴장 수위가 커질 수 있으나 9월 미국 의회 개회, 10월 중국 당대표대회 등의 이슈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북한 리스크가 주식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줬던 것은 5차 핵실험을 단행한 2016년 9월 9일"이라며 "당시 5영업일 동안 최대 하락 폭은 3.5%였고 핵실험 이전 주가 수준 회복까지는 10영업일이 소요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다만 과거 9차례의 북한 리스크 발생 시 코스피는 평균 1.9% 하락했고 5영업일 이내 이전에 주가 수준을 회복했다"며 "주가 하락이 장기화한 경우는 다른 대외 리스크가 확대된 것에서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대입할 경우 최악의 시나리오는 코스피가 2,200선 후반까지 하락하고 이전 주가 수준 회복에 10영업일 이상 소요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기본 시나리오는 코스피가 2,300 초반까지 내려갔다가 5영업일 이내에 핵실험 전 수준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스피 북한 리스크(PG)
코스피 북한 리스크(PG)[제작 이태호]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