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관광 스마트해진다…비콘·VR서비스 도입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관광이 한층 스마트해질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관광객 요구와 여행 상황에 맞는 맞춤형 관광서비스로 '스마트 관광'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먼저 체험형 관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비콘 서비스를 도입해 올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

비콘서비스란 근거리 무선통신장치(비콘)를 부산 전역 관광지에 300개 설치해 스마트폰 앱으로 관광정보나 관광추천코스, 할인쿠폰 등을 한·영·중·일 4개 국어로 제공한다.

부산아쿠아리움 황제펭귄 미디어파사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아쿠아리움 황제펭귄 미디어파사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상현실(VR)을 이용한 길 안내 서비스를 도입한다.

길 안내 서비스는 VR을 이용해 목적지까지 체계적으로 길을 안내하거나 목적지를 영상으로 미리 확인하는 서비스다.

시는 해운대나 기장 방면의 시티투어버스 좌석에 스마트패스 화면을 부착해 영상과 음성으로 코스별 안내, 관광지 정보를 제공하는 무인관광해설사 서비스도 내년부터 실시한다.

태종대 전망대, 벡스코, 아쿠아리움 등 7곳의 VR체험존에서는 VR로 관광지 정보를 제공하고 게임을 하는 등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감천문화마을에 하늘마루 멀티체험관을 개소해 가상현실과 증강현실(AR)로 다채로운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건물 외벽에 다양한 콘텐츠 영상을 투사해 영상을 보여주는 미디어파사드를 더베이101, 아쿠아리움, 렛츠런파크 일루미아 등에서 운영하고 용두산 공원 부산타워에도 용이 승천하는 형상의 미디어파사드를 만든다.

시는 이와 함께 새로 업그레이드된 부산관광카드를 발행해 관광객들에게 대중교통 이용, 주요 관광지 할인, 쇼핑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현재 전포카페거리 등 시내 주요 관광지 8곳에서 운영하는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내년에 8곳을 추가해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관광분야에 4차산업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관광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며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스마트관광 도시로 발전하는 부산의 면모와 가치를 드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