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 베팅업체, 우즈베크전 '한국 승리 가능성 크다' 전망

한국 승 > 우즈베크 승 > 무승부 순으로 배당


한국 승 > 우즈베크 승 > 무승부 순으로 배당

우즈벡전 앞두고 훈련 열중하는 축구대표팀
우즈벡전 앞두고 훈련 열중하는 축구대표팀(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축구대표팀이 3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보조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을 앞두고 훈련하고 있다. 2017.9.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해외 베팅업체는 우리나라가 9회 연속 본선에 진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쳤다.

이란(승점 21)에 이어 A조 2위를 달리고 있는 한국(승점 14)은 우즈베키스탄(승점 12)과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 다른 경기(시리아-이란) 결과와 관계없이 본선 티켓을 획득한다.

그러나 무승부가 되면 조 3위가 될 수도 있어 본선 직행을 장담할 수 없다. 3위 시리아(승점 12)가 이란에 승리하면 한국은 조 3위로 내려간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하면 자칫 4위까지 떨어져 탈락할 수도 있다.

세계 최대 베팅업체 중 하나인 'bwin'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한국 축구가 승리할 경우 배당을 2.35배로 책정했다.

이는 우즈베키스탄 승리시 배당되는 3.10배보다 낮다. 배당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승리할 확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무승부가 됐을 때 배당은 3.10배로, 우즈베키스탄이 승리했을 때와 같았다.

또 다른 베팅업체 bet365는 한국이 승리할 경우 배당을 2.35배로 책정했다.

우즈베키스탄이 이길 경우 배당은 3.0배였다.

무승부를 되면 3.3배의 배당을 받을 수 있게 정해졌다. 어느 한 팀이 이길 확률보다 무승부가 날 확률을 가장 낮게 본 것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5일 자정(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운명의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