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 후 첫 출근(종합)

"방송 중단 안 돼"…노조 "사장, 퇴진하고 고용부 조사 받아야"
방송시설을 점검하는 김장겸 MBC 사장[MBC 제공]
방송시설을 점검하는 김장겸 MBC 사장[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조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이 4일 오전 MBC 상암 사옥에 출근했다.

MBC 노사에 따르면 김 사장은 언론노조 MBC본부(이하 MBC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이날 오전 6시께 다른 임원들과 함께 TV 주조정실과 라디오 주조정실, 보도국 뉴스센터 등 핵심 방송시설 운용을 점검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김 사장은 "국민의 소중한 재산인 전파를 사용하는 지상파 방송이 어떠한 경우라도 중단돼서는 안 된다"며 "비상 근무자 여러분들의 노고가 방송의 독립과 자유를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방송의날 기념행사에 참석 중 체포영장 발부 소식이 알려지자 행사장을 빠져나갔고, 이후 행적이 드러나지 않았다.

서울서부지검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부당노동행위) 혐의 등과 관련해 고용노동부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의 소환 요구에 불응한 김 사장의 체포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김장겸 퇴진 촉구하는 MBC 노조
김장겸 퇴진 촉구하는 MBC 노조(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MBC 노조원들이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내 사장실 앞에서 김장겸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부당노동행위) 혐의 등과 관련해 고용노동부의 소환 요구에 불응한 김 사장의 체포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으며 MBC 노조는 이날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2017.9.4
mtkht@yna.co.kr

MBC노조는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사장실이 있는 사옥 14층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경영진 퇴진과 고용부 조사 등을 촉구했다.

MBC노조 김연국 위원장은 "김 사장은 노동법을 위반한 피의자로 고용부 소환에 응해 조사를 받으라"며 "김 사장과 현 경영진이 퇴진하면 노조도 총파업을 접고 방송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MBC 노조 동시 총파업(PG)
KBS·MBC 노조 동시 총파업(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