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음악계 최고 권위자 조르디 사발 9일 울산 공연

'인간과 자연' 부제 … 켈트음악과 영국 비올 음악 선보여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원전(原典)음악의 거장 조르디 사발(76)이 9일 오후 7시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한다. 스페인 출신의 조르디 사발은 첼로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고악기 비올라 다 감바(viola da gamba)를 부활시킨 인물로 고음악계의 최고 권위자다.

조르디 사발 공연 포스터
조르디 사발 공연 포스터

'MAN & NATURE'(인간과 자연)을 부제로 켈트음악(Celtic Music,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전해 내려오는 음악)과 영국 고대 비올 클래식 레퍼토리를 들려준다.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 민요 속의 음악적 초상과 풍경을 담은 30여 곡을 '칼레도니아 세트', '에딘버그의 꽃', '아일랜드 풍경' 등 총 7개의 테마별 세트로 선보인다.

조르디 사발은 "모든 음악은 진정한 문명의 의미이자 진실한 목소리로 간직될 것"이라고 이번 공연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The Celtic Viol' 앨범에 참여했던 하피스트 앤드루 로렌스 킹, 퍼커셔니스트 프랭크 맥과이어와도 함께한다.

예매와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ucac.ulsan.go.kr) 및 전화(☎052-275-9623),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park.com)에서서 가능하다.

조르디 사발은 그간 230장이 넘는 음반을 통해 중세시대, 르네상스, 바로크 등 정통 클래식 계보의 고음악 연구와 더불어 전 세계 여러 문화권의 잊힌 민속 음악에 대한 탐구를 계속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음악적 활동과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 레종 도뇌르 훈장, 덴마크 정부에서 수여하는 레오니 소닝 음악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