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다 빠진 여객선 승객 녹동항 앞바다서 숨진 채 발견(종합)

(고흥=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항구로 입항 중이던 여객선에서 바다에 빠진 60대 승객이 숨진 채 발견됐다.

4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8분께 전남 고흥군 녹동여객선터미널 앞바다에서 A(61)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해경은 전날 오후 8시 32분께 제주에서 출발, 입항 중이던 여객선에서 승객이 바다로 뛰어들었다는 신고를 받았다.

선내 CCTV 확인 결과 승객인 A씨가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경비함정과 민간자율구조선을 동원해 일대 해상을 수색했으나 찾지 못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인근을 지나던 어선 선장에 의해 발견됐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