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北에 군사대응 경고…"北전멸 군사옵션 있지만 바라지않아"(종합)

매티스, 트럼프주재 NSC 직후 성명…"어떤 위협에도 엄청난 대응"
"트럼프, 군사옵션 일일이 보고 원해…美·동맹국에 대한 어떤 공격도 수호 능력"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향해 유사시 압도적인 규모의 군사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주재로 백악관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보회의(NSC)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 괌을 포함한 미국의 영토, 동맹국들에 대한 어떤 위협도 엄청난 군사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며 "대응은 효과적이면서 압도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완전한 전멸(total annihilation)을 바라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그렇게 할 많은 군사적 옵션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회의에서 각각의 군사옵션을 일일이 보고받기를 원했다"고 밝혀, 미국이 군사적으로 가동할 수 있는 여러 수단을 논의했음을 내비쳤다.

그는 또 "미국은 자국과 한국·일본 등 동맹국들을 어떤 공격으로부터도 지켜낼 능력이 있다"면서 "동맹국들에 대한 그러한 약속은 철통 같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대북 공격 계획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두고 보자(We'll see)"라며 군사옵션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이날 회의에는 매티스 장관 외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