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 6차핵실험] NYT "트럼프, 韓정부에 부당한 언급…잘못된 인식"

안보 전문가들 "두서없이 말해…文 대통령 유화적이지 않아"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A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6차 핵실험을 비판하면서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놓고 '유화적'이라고 한 것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에 대해 (부당하게) 듣기 싫은 소리를 했다"고 지적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매우 적대적이고 위험한 것"이라고 평가했지만 핵심 동맹인 한국에 대한 언급이 주목할 만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중요한 핵실험을 했다. 그들의 말과 행동은 여전히 미국에 적대적이고 위험하다"며 "내가 한국에 말했듯, 한국은 북한에 대한 유화적 발언이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알아가고 있다"고 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단호한 용어로 북한에 대한 좌절감을 표현했으나 과거 북한에 대한 강경발언에 비하면 말을 아낀 편이라고 평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미국과 국제사회를) 도우려고 하고 있지만 거의 성과가 없는 중국에 있어 북한은 거대한 위협이자 당혹감을 안긴 불량국가"라고 언급한 것을 놓고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후원국인 중국에 대해선 점잖게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인식은 잘못된 것이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에도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우려를 전했다.

트럼프, 북한 핵실험 관련 트위터 메시지 내놔
트럼프, 북한 핵실험 관련 트위터 메시지 내놔(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 오후(한국시간)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말과 행동은 여전히 미국에 적대적이고 위험"하며 "북한은 중국에 창피와 큰 위협 준 불량국가"라 메시지를 올렸다. 또한 "한국은 내가 말했듯 유화정책이 효과가 없음을 발견하고 있다"고 의견을 달았다. 2017.9.3 [트위터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는 NYT에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에 대한 비판은 인식이 잘못된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실제 미국의 대북 '압박과 관여' 접근을 적극 지지해왔고, 문 대통령이 지금까지 취한 어떤 것도 유화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의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지낸 엘리 라트너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과도 긴밀한 협력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와 협조를 쌓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그런 모든 것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두서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