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외무부, 美의 자국 공관 폐쇄 강력 항의…"노골적 적대행위"

"정신 차리고 외교시설 반환하길"…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등 폐쇄 반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는 3일(현지시간) 미국이 지난달 말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워싱턴과 뉴욕의 무역대표부 등 러시아 공관 시설을 폐쇄한 데 이어 이들 건물 수색을 한 데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외무부는 이날 공식 성명을 통해 "전날 러시아의 자산이자 외교적 면책특권을 가진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과 워싱턴 무역대표부 등이 미국 측에 의해 점령당했다"면서 "임대해 사용하는 뉴욕 무역대표부 사무실도 러시아 관계자들의 접근이 차단당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이 난폭한 행보는 지난해 12월 워싱턴과 뉴욕 인근 러시아 외교시설에 대한 사실상의 몰수와 궤를 같이하는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은 노골적인 적대 행위이며 외교 및 영사 관계에 관한 빈 협약을 포함한 국제법의 심각한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외무부는 "미국 당국이 정신을 차리고 러시아 외교시설을 즉각 반환하길 바란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양국 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은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자국 TV 채널 '로시야1'의 일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 측이 자국 내 러시아 외교자산 구매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당국이 폐쇄한 샌프란시스코 러시아 총영사관 등을 매입하길 바란다는 설명이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주재 러시아 총영사관과 워싱턴DC 대사관 부속건물, 뉴욕총영사관 부속건물 등 3곳을 9월 2일부터 폐쇄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러시아 정부가 주도한 상호주의에 입각한 것"이라며 러시아가 지난 7월 말 자국 내 미 공관 직원 수를 미국 내 러시아 공관 직원 수와 맞추라며 주러 미 공관 직원 1천여 명 가운데 3분의 2를 축소하라고 요구한 데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측이 폐쇄한 워싱턴DC 대사관 부속건물과 뉴욕총영사관 부속건물 등의 러시아 외교시설은 러시아 무역대표부 사무실로 확인됐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말기인 지난해 12월 말 미국 대선에서 러시아가 민주당 측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했다는 정보와 관련 자국에 주재하던 러시아 외교관 35명 추방, 뉴욕과 메릴랜드 주에 소재한 러시아 공관 시설 2곳 폐쇄 등의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즉각적 대응을 미뤘던 러시아는 지난 7월 미 의회가 대러 추가 제재법안을 처리하자, 자국 주재 미국 외교 공관 직원 수를 미국에 주재하는 러시아 외교관 및 기술요원 수와 맞게 455명으로 줄일 것을 요구해 미·러 외교 전쟁이 격화했다.

모스크바의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의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