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틸러슨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 취할것"…한미외교장관 통화

강경화 "최대한의 제재·압박 통해 北태도 변화시켜야"
한미, 강력제재 신규 안보리 결의도출 추가협의 갖기로
틸러슨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 취할것"…한미외교장관 통화 - 1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해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25분간 진행한 통화에서 한미 동맹을 기초로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한미가 국제사회를 이런 방향으로 견인해나가는 데 있어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특히 새로운 제재조치 추가는 물론 기존 제재 이행 메커니즘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의 핵무장 완성 의도가 현실화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최대한의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의 태도와 정책을 변화시킴으로써 궁극적으로 비핵화 대화에 나오도록 한미 공조를 강화하는 것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더불어 두 장관은 양국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강력한 제재 조치를 담은 신규 안보리 결의 도출을 위해 추가적인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다. 또 유엔총회 등 향후 예정된 다양한 다자 및 양자 계기를 통해 양국의 입장을 보다 구체화해나가기로 했다.

한편, 강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도발 직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가안보회의(NSC)를 개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깊은 실망감과 함께 강력한 규탄 입장을 밝히는 한편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전략자산 전개 등 한미 공동의 강력한 억지력 강화조치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