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北핵실험 대응 '군사적 조치' 협의…고강도 무력시위

F-22 스텔스기·핵추진 항모 등 전략무기 투입될듯
방사성 물질 포집임무 특수정찰기(WC-135) 동해상 출격
정경두 합참의장과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 북한에 강력 대응 (PG)
정경두 합참의장과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 북한에 강력 대응 (PG)[제작 최자윤, 조혜인] 사진 출처 EPA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은 4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도발에 대응해 군사적 대응 조치 협의에 나섰다.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겸 한미연합사령관은 북한의 핵실험 도발에 강력히 대처하는 고강도 대북 무력시위 등 군사적 대응 준비 협의를 하고 있다고 군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앞서 정 의장과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은 전날 긴급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매우 심각한 도발이며 절대 묵과할 수 없는 도발이라는 것에 공감하고, 가장 빠른 시간내에 한미 군사적 대응 방안을 준비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조한규 합참 작전부장(육군 소장)도 전날 대북 경고성명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며 강력한 한미 연합군의 대응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군 당국은 해·공군 중심의 전략무기를 한반도에 전개해 북한 도발에 즉각 응징하는 능력을 보여주는 방안을 우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강의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와 F-35B 라이트닝Ⅱ, B-1B와 B-52 전략폭격기를 비롯한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괌과 주일미군의 핵 추진 잠수함 등의 출동이 예상되고 있다.

핵추진 미 항모 '레이건호' 위용[연합뉴스 자료사진]
핵추진 미 항모 '레이건호' 위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한미 양국은 F-22와 F-35B를 오산 또는 군산 미군기지에 3개월 단위로 순환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미측은 F-16 전투기 1∼2개 대대를 한국에 추가 배치하는 옵션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9∼10월 해·공군 중심의 대규모 전략무기가 전개되어 대북 군사적 압박을 지속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북한이 핵실험 이후 군사적 대응 조치에 반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과 중거리미사일(IRBM) 화성-12형을 태평양 해상으로 발사하거나, 스커드 계열의 지대지 단거리 미사일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대북 경계·감시 테세를 강화했다.

한편 미국은 대기분석 특수정찰기인 WC-135W(콘스턴트 피닉스)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WC-135는 올해 초 미국 본토에서 오키나와의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 특수정찰기는 동체 옆에 달린 엔진 형태의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한다. 정찰기 내 대기성분 채집기 내부 온도를 영하 50도 이하로 낮추면 공기 중의 핵물질이 달라붙게 된다.

핵폭발 과정에서 원자가 인공적으로 깨지면서 방출되는 크세논(크세논·Xe-135)과 크립톤(Kr-85), 세슘(Cs-137) 등의 방사성 물질을 수집한 후 측정, 핵실험 여부는 물론 농축우라늄, 플루토늄, 수소 폭탄인지를 구분한다.

WC-135 특수정찰기[EPA/HITOSHI MAESHRIO]
WC-135 특수정찰기[EPA/HITOSHI MAESHRIO]

미국은 2006년 10월 북한이 실시한 1차 지하 핵실험 때부터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때까지 보유 중인 두 대의 WC-135기 가운데 한 대를 동해 상공에 파견해 방사성 물질 수집 등의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2013년 2월 3차 핵실험 때부터 방사성 물질을 탐지하지 못하고 있어 이번에는 핵종을 탐지할지 관심이 쏠린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