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푸틴 방중…중러 정상, 북핵에 집중할듯

송고시간2017-09-03 20:34

시진핑 中 국가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中 국가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중함에 따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얼굴을 맞대고 북핵 해법을 논의할 전망이다.

외신들은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단행한 가운데 푸틴 대통령이 이날 오후 브릭스 회의 장소인 샤먼(廈門)에 도착했으며 당일 시 주석과 만나 북한 등 국제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북한의 핵실험이 시 주석의 브릭스 비지니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나왔다는 점을 주목하면서 이번 중러 양자 회담에 북핵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번 양국 정상의 이번 회동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보다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을 다시 한 번 강조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와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 위기 사태와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자칫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는 도발을 중단하고 러시아와 중국이 함께 제안한 '쌍중단(북한의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와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 이행을 통해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해 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모든 이해 당사국이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의 종합적 해결을 위한 유일한 방안인 대화와 협상으로 즉각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로드맵'(계획 일정) 이행을 포함한 해당 방면의 공동 노력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한다"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중국 외교부도 성명을 통해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확실히 준수하고 정세 악화와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면서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