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中, 사전통보 받지 못한듯…브릭스 도중 당혹

송고시간2017-09-03 20:27

中 '대화·협상' 북핵 해법 치명타…中 추가제재 나설지 주목

중국-북한 갈등 심화할듯
중국-북한 갈등 심화할듯

[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중국에 사전통보했는 지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그동안 여러차례 핵실험을 하면서 경제적인 '생명줄'이라고 할 중국에는 사전통보를 해왔다.

그러나 이날 북한 핵실험 사실이 보도된 이후 중국의 반응을 종합해보면 이번에는 그렇지 않은 데 무게가 실린다.

이번 북한의 핵실험이 중국의 연중 최대 외교행사라고 할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 개막일에 이뤄졌고, 중국 외교부가 이례적으로 북한의 이번 핵실험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는 강한 비난을 한데서도 그런 기색이 역력하다.

중국의 잔칫날에 재를 뿌리겠는가라고 '안심'했다가 뒤통수를 맞은 듯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3일 베이징 외교가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북한이 중국 샤먼(廈門)에서 열리는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정상회의 개막일, 그것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개막 연설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북한 핵 실험이라는 악재가 터지자 크게 당황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선 북한의 이날 핵실험이 브릭스 정상회의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반응을 보고 있다.

중국은 국제사회의 관심을 모으려했던 브릭스 정상회의가 북한의 핵실험 탓에 수면아래로 가라앉게 된 데에 큰 아쉬움을 표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통해 미국에 도전한 것일 뿐더러 중국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이 미국의 국경일 등에 맞춰 핵실험을 치러왔던 전례로 볼 때 이번에는 중국이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에 맞춘 것 아니냐는 얘기도 거론된다.

최근 두차례 탄도미사일 도발로 미국 주도로 국제사회의 대북 추가제재가 논의되는 과정에서도 중국이 대화를 강조해온 가운데 북한이 중국의 대화 제의도 걷어찼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북한이 이번 핵실험 강행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에 동조해온 중국에 불만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북한 핵실험이 단행된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이례적으로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중국 당국은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도 외교부로 불러 강한 경고음을 전달한 것으로 관측됐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때 중국 외교부는 성명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표현으로 북한을 겨냥했으나, 이번에는 "강력히 규탄한다"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 강행으로 중국의 '대화와 협상' 기조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등 잦은 도발에도 북한만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한국·미국 등을 모두 싸잡아 비판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북한이 대화에 응하기는 커녕 핵실험 강행으로 상황을 크게 악화시킴에 따라 중국의 대화 입지가 좁아지게 될 공산이 크다.

중국의 해법인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의도 동력이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작지 않다.

장롄구이(張璉괴<王+鬼>) 중국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한 것은 대화하겠다는 의지가 전혀 없다는 의미로 보인다"면서 "이는 사실상 그동안 중국을 포함해 한국과 미국이 요청해온 대화에 대한 거절의 의미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국제사회의 대북 추가제재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여 중국 역시 대북 압박의 수위를 높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으로 북·중 관계가 더 나빠질 가능성도 커졌다.

현재 진행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추가제재 논의 과정에서 대북 원유 제공 중단을 포함해 다양한 추가 수단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성명에서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이행하겠다"며 북한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높이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대북 원유제공 중단 논의에 선뜻 동참할 지 여부는 현재로선 알 수 없다.

北 "핵탄두 폭발 시험"…조선중앙TV 보도(CG)
北 "핵탄두 폭발 시험"…조선중앙TV 보도(CG)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