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한국당 "文정부 대북정책 실패…안보라인 경질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9-03 19:30

전면적인 대북정책 전환 촉구…"北, 레드라인 넘어 자멸의 길 선택"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은 3일 "한미 레드라인을 넘은 북한의 마구잡이식 핵실험"이라며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앞으로 벌어질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자멸의 길을 선택한 북한 김정은에게 있음을 분명히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전면적인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이번 사태로 기존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음을 시인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지속적인 대북 평화구걸에 북한은 6차 핵실험으로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반복된 미국과의 엇박자로 '한미동맹 균열'이라는 잘못된 시그널마저 보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실험 직후에 나온 인공 지진 강도와 관련, "미국은 6.3, 일본은 6.1이라고 밝혔지만, 우리 정부는 북한과 가장 인접하면서도 5.7로 가장 축소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는 뒤늦게 최고 수준의 응징을 밝혔지만 만시지탄"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안보에 소홀히 한 채 국내 패권에만 혈안이 돼있다"며 김장겸 MBC 사장 체포 등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강 대변인은 조속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전술핵 재배치 추진을 요구하고 "이번 사태를 통해 무능한 안보라인을 전부 경질하고 대북정책도 전면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지금에라도 정신을 차리고, 전군 대북감시 및 경계태세를 격상해야 한다"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등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jamin74@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