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탈출 로힝야족 7만3천명…난민 수용소 '포화'

송고시간2017-09-03 19:26

피란길에 오른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란길에 오른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 무장세력의 유혈충돌을 피해 국경을 넘어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이 계속 늘어나면서, 방글라데시의 난민 수용소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고 AP통신이 3일 보도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 방글라데시 사무소의 비비안 탄 대변인은 지난달 25일 유혈사태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미얀마에서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유입된 난민이 7만3천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새로 도착한 난민들 가운데 50여 명이 총상을 입어 콕스 바자르의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방글라데시로 탈출한 난민들은 미얀마의 거주지 인근에서 폭탄이 터지면서 화상을 입은 주민들도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늘어나는 난민과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한 시설은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구호단체 활동가들은 현지의 난민 수용소가 추가로 난민을 받을 수 없을 만큼 포화 상태며,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료 시설도 태부족이라고 설명했다.

불타는 로힝야족 마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불타는 로힝야족 마을[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구호단체 직원은 "다수의 난민이 호흡기 질환과 감염병을 앓고 있으며 영양실조 상태인 경우도 있다. 현재 국경 지역에 있는 치료 시설은 밀려드는 난민을 치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로힝야족 무장세력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이 대정부 무장봉기를 선언하고 서부 라카인주(州)의 국경지대인 마웅토와 바티다웅 등지의 경찰초소 30여 곳을 습격하면서 시작된 미얀마군과 무장세력의 유혈충돌은 열흘째 지속되고 있다.

미얀마군의 공식 집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370명의 로힝야 반군이 사살되는 등 400명에 육박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망자 집계에는 로힝야족 난민 사망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 7만3천 명 이외에 1만1천700여 명의 소수민족 주민들이 정부군의 도움을 받아 교전 지역에서 벗어났고, 미얀마-방글라 국경지대에도 아직 수만 명의 난민이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위성사진 분석 결과 교전 지역 인근 마을에서 집 2천600채가 불에 탔다. 정부군과 반군은 건물 방화의 책임을 상대방에게 묻고 있다.

아이들을 안고 힘겹게 도피하는 로힝야족 난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들을 안고 힘겹게 도피하는 로힝야족 난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미얀마 정부군은 교전 지역 마을을 돌며 주민들에게 무장세력 색출에 협조하라는 확성기 방송을 하고 있다고 관영 일간 '더 글로벌 뉴 라이트 오브 미얀마'가 전했다.

아웅산 수치는 테러범이자 드라큘라[epa=연합뉴스]
아웅산 수치는 테러범이자 드라큘라[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로힝야족 학살 반대 시위에 나선 운동가들이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와 극우성향 불교지도자 위라투의 사진에 '테러범', '드라큘라'라는 글자를 인쇄한 홍보물을 들고 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