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역대최대 위력…軍전문가 "50㏏ 위력 평가"(종합)

송고시간2017-09-03 21:16

히로시마 3배, 나가사키 2배 이상 추정…수소탄·증폭핵분열탄 여부는 분석안돼

美 방사성 물질 포집임무 WC-135 동해상 출격한듯

[북 6차핵실험] 역대최대 위력…軍전문가 "50㏏ 위력 평가"(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북한이 3일 감행한 6차 핵실험은 역대 최대규모의 폭발위력을 보였다.

군 전문가들은 이번 규모 5.7의 핵실험의 폭발위력을 50㏏(1㏏는 TNT 1천t) 정도로 평가했다.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2배 이상의 폭발위력이다. 이는 지난해 5차 핵실험 때보다 5배 이상 큰 폭발위력의 실험이기도 하다.

군의 한 전문가는 이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에서 감지된 인공지진 규모 5.7을 폭발위력으로 환산하면 "대략 50㏏ 정도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50㏏은 TNT 5만t이 폭발했을 때 위력과 같다.

이 전문가는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탄은 TNT 1만6천t, 나가사키 원폭은 2만1천t 정도이기 때문에 이번 6차 핵실험 위력은 나가사키 원폭의 2배 이상 규모"라고 말했다.

[북 6차핵실험] 역대최대 위력…軍전문가 "50㏏ 위력 평가"(종합) - 2

수소탄 또는 증폭핵분열탄을 실험했는지에 대해서는 "이번 폭발위력이 증폭핵분열탄과 수소탄의 경계선에 있고, 기존의 증폭핵분열탄의 위력을 배가한 방법도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어떤 형태로 했는지 분석이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증폭핵분열탄의 폭발위력은 40∼50㏏으로 군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폭발위력 50㏏이면 수소탄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 중"이라며 "수소탄은 많게는 메가톤 단위의 폭발력을 갖지만, 수소탄은 위력을 조정해서 시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가능성을 두고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핵융합 물질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폭발위력이 감소한 수소탄 실험을 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는 것이다.

군 전문가는 "북한이 발표한 성명대로 위력을 조절했는지, 위력이 미치지 못했는지 여러 가능성을 놓고 전문가들이 모여 논의해야 봐야 할 것"이라며 "원초적 핵무기는 폭발위력 조절이 쉽지 않지만, 북한은 핵물질 양을 통해 위력 조절이 가능하다고 했기 때문에 북한이 어떤 것을 의도했는지는 정확히 파악이 안 된다"고 말했다.

핵무기병기화사업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에 세워둔 안내판에 북한의 ICBM급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적혀있다. 2017.9.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이 이날 오전 공개한 'ICBM 장착용 수소탄' 사진과 관련해서는 "통상적으로 수소탄이나 고성능 핵폭탄을 구성하는 모습으로 수소탄의 일반적 모습"이라며 "표준형으로 지금도 러시아의 경우 이런 모습으로 쓰고 미국도 과거 그런 모습으로 개발했다"고 전했다.

핵탄두의 무기화 가능성에 대해 "이제 시작단계"라며 "무기화하기까지는 남은 과정이 있다"고 덧붙였다.

군 전문가는 "북한이 3차 핵실험 이후 갱도 밀폐 차단 기술이 발전해 3∼5차 핵실험 후 (갱도에서 새어 나오는) 핵종을 탐지하지 못했다"면서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대기분석 특수정찰기인 WC-135W(콘스턴트 피닉스)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긴급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WC-135는 올해 초 미국 본토에서 오키나와의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 특수정찰기는 동체 옆에 달린 엔진 형태의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한다. 정찰기 내 대기성분 채집기 내부 온도를 영하 50도 이하로 낮추면 공기 중의 핵물질이 달라붙게 된다.

군 관계자는 "방사성 물질은 핵실험 후 시간이 지나면 포집하기 어려운 만큼 미국 WC-135 대기분석 특수정찰기가 임무에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 전문가는 북한이 핵실험장 갱도 내부를 촬영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핵실험장 갱도 내에 계측장비를 다 넣어 핵실험 측정치를 추출하고, 갱도 내에 수많은 케이블이 들어간다"면서 가능성을 크게 봤다.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 한미 군 당국은 미국의 전략폭격과 스텔스 전투기, 핵 추진 항공모함 등 전략무기를 대거 전개해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일 예정이다.

포격과 타격, 한-미 공군, 공대지 공격훈련
포격과 타격, 한-미 공군, 공대지 공격훈련

(서울=연합뉴스) 31일 오후 한반도 상공에서 실시한 한미 공군 연합 항공차단 작전에서 미국 공군 B-1B가 MK-84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위). 또 한국 공군 F-15K가 MK-82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가운데) 지상의 목표물인 가상의 적 핵심시설이 타격되고 있다(아래). 2017.8.31 [공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이와 관련, 정경두 합참의장과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은 긴급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매우 심각한 도발이며 절대 묵과할 수 없는 도발임에 공감했다"면서 "가장 빠른 시간내에 한미 군사적 대응 방안을 준비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특히 던퍼드 의장은 "한국의 대응을 적극 지원할 것이며 한미의 공통된 노력으로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양국 군 당국이 전략무기 전개 등의 협의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우리 군은 이날 발표한 '북 6차 핵실험 관련 대북경고' 성명을 통해 6차 핵실험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한미 양국 군의 대응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한규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육군 소장)은 성명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며 강력한 한미 연합군의 대응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핵실험 이후 전군은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에 돌입했으며, 한미 연합 공조 하에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다.

[그래픽] 북 6차 핵실험 위력 "나가사키 원폭 수배…50∼70㏏ 이상 추정"
[그래픽] 북 6차 핵실험 위력 "나가사키 원폭 수배…50∼70㏏ 이상 추정"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이 3일 낮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 지진 분석에 나섰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