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北핵실험 결연 반대·강력 규탄"…지재룡 北대사 소환한듯(종합)

송고시간2017-09-03 18:16

중국 외교부, 北 5차핵실험 때보다 비난 강도 높여

북한 6차 핵실험에 대한 중국 외교부 성명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북한 6차 핵실험에 대한 중국 외교부 성명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3일 6차 핵실험을 강행한데 대해 중국이 외교부 성명을 통해 결연히 반대하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해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때 "단호히 반대한다"는 표현을 썼으나, 이번에는 "강력히 규탄한다"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아울러 국제사회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며 대북 압박을 분명히 함과 동시에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중국의 주요 국가행사인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 개막 행사 와중에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데 대해 격앙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재차 핵실험을 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함과 동시에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핵 비확산 체제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 수호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자 국제사회의 바람"이라며 "중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한반도 비핵화의 결연한 의지를 직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확실히 준수하고, 정세 악화와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이행하겠다"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를 조금도 흔들림 없이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해 5차 핵실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선 "중국 정부는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북한은 비핵화 약속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정세를 악화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중단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중국 외교부가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한 전례로 볼 때, 이날 역시 같은 조치를 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큰 도발이 있을 때마다 여러 가지 방식을 통해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북한의 핵실험의 경우 지난해도 지재룡 대사를 초치한 만큼 이번에도 똑같이 항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이 중국에 이번 6차 핵실험을 사전에 통보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해 5차 핵실험 당시에도 중국 정부는 북한의 사전 통보설을 확인해주지 않았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