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지진발생 30분 넘어 공표하던 기상청, 이번엔 7분으로 단축

송고시간2017-09-03 18:00

작년 9월 5차 때는 38분만에 발표…역대 인공지진 모두 발표까지 30분 넘어

"5차 때 국민적 비난 여론에 따라 매뉴얼 개선"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 북한 관련 방송 시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 북한 관련 방송 시청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은 3일 오후 12시 29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길주 북북서쪽 40㎞ 지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지진은 자연지진이 아닌 인공지진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41.30도, 동경 129.08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0㎞이다. 이날 서울 동작구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북한 관련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2017.9.3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기상청은 3일 오후 북한에서 6차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이 발생한 지 7분여 만에 발생 사실을 언론 등 외부에 공표했다. 이는 앞서 1∼5차 핵실험 발생 당시와 비교해 가장 신속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29분 58초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6차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이 이 사실을 언론을 통해 발표한 것은 오후 12시 38분께로, 약 7∼8분의 시차가 난다.

앞서 1∼5차 핵실험이 발생했을 때 공표까지 평균 38분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20분가량 이른 수준이다.

기상청은 지난해 9월 9일 오전 9시 30분 길주군 인근 지역에서 5차 핵실험이 발생했을 때 36분 만에 이를 외부에 공표했다.

그에 앞서 지난해 1월 6일 오전 10시 30분 4차 핵실험 당시에는 외부 공표까지 48분 걸렸고, 3차(2013년 2월 12일 오전 11시 57분) 31분, 2차(2009년 5월 25일 오전 9시 54분) 38분 등 모두 30분 넘게 걸렸다. 1차(2006년 10월 9일 오전 10시35분) 핵실험 때는 기상청이 아닌 지질자원연구원이 발표했다.

이번에 외부 공표 시점이 앞당겨진 것은 그동안 북한 핵실험 때마다 외국 기관을 통해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민적 비난 여론이 들끓었기 때문이다.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은 "종전까지는 북핵 대응과 관련된 매뉴얼 상 청와대 등 내부 유관기관에 다 보고하고 30∼1시간 뒤 언론에 발표하는 식이었다"며 "하지만 5차 때 논란이 일면서 유관기관과 언론에 동시에 발표하는 것으로 매뉴얼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동안에는 북한 인공지진이 발생한 뒤 외부에서 문의가 들어와도 발표하지 못하고 매뉴얼 때문에 속앓이를 했다"며 "이번 6차 핵실험 때는 최대한 빨리 소식을 알리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표] 역대 북한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 발생 시각과 기상청 발표 시각

구분 발생시각 언론·유관기관 발표시각
6차 2017.09.03. 12:29 12:37(약 7분)
5차 2016.09.09. 09:30 10:06(36분)
4차 2016.01.06. 10:30 11:18(48분)
3차 2013.02.12. 11:57 12:28(31분)
2차 2009.05.25. 09:54 10:32(38분)
1차 2006.10.09. 10:35 ※지질자원연구원 발표

※ 기상청 발표는 위치·규모 포함 발표 기준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