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中동북·러시아 연해주 "강하게 흔들렸다"(종합)

송고시간2017-09-03 17:51

연변자치주, 백두산, 창춘, 블라디보스토크 등지서 진동 '뚜렷'

북중접경 주민 "생명 위협하는 북한에 화 나"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휴일인 3일 북한이 함경북도 풍계리에서 강행한 6차 핵실험으로 인해 북중접경인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와 백두산, 러시아 연해주 일대가 강하게 흔들린 것으로 확인됐다.

중화권 매체와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9분께(현지시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규모 5.7도의 지진이 발생한 직후 북중접경에서 10㎞ 떨어진 연변자치주 주도인 옌지(延吉)에서도 뚜렷하게 지진의 진동이 느껴졌다.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함북 길주군 풍계리는 북중접경에서 100㎞ 정도 떨어져 있어 지린성 옌지나 허룽(和龍), 룽징(龍井) 등에서 쉽게 지진을 감지할 수 있다.

옌지 시민 진(金)모(41·여)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휴일이라서 외출을 않고 집에 있었는데 갑자기 아파트 전체가 흔들렸다"며 "진동이 수초간 지속돼 큰 사고로 이어지는게 아닌지 걱정스러웠다"고 말했다.

회사원 민(閔)모 씨(25)도 "가족과 일찍 점심을 먹고 나들이 가려는데 두차례나 집이 흔들리는 느낌이 왔다"면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충격을 받아 청심환을 드셨고 어린 조카도 크게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옌지에 거주하는 잔(瞻)모(52) 씨는 "조선(북한)이 정권수립기념일인 오는 9일 다시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언론보도를 듣고 걱정했다"며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때도 지진을 느낄 수 있었고 생명에 위험을 느끼는 공포를 주는 조선에 대해 정말 화가 난다"고 말했다.

北핵실험, 중국 지린·옌지 긴급대피 [홍콩 봉황망 캡쳐=연합뉴스]
北핵실험, 중국 지린·옌지 긴급대피 [홍콩 봉황망 캡쳐=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성립 65주년 휴가 기간이던 3일(한국시간) 오후 12시30분께 갑자기 인공지진으로 인한 진동이 발생하자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진동이 15초 가량 발생하고 아래층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들리자 학원에서 공부하던 학생들이 건물 밖으로 뛰쳐나왔다.

지린성 지린시의 리(李)모 씨는 "지진이 발생했을 때 아내와 함께 점심을 먹는데 탁자와 창문이 흔들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린시의 진동은 지린성 쑹위안(松原)과 옌지의 지속시간보다 길었다고 중국 매체가 전했다.

홍콩 대공망(大公網)은 백두산 일대와 지린성 바이산(白山) 등지에도 비교적 명확한 진동이 느껴져 상점과 아파트 등에서 많은 사람이 뛰쳐나와 위험을 피해 탁 트인 장소로 피신했다고 보도했다.

또 창춘(長春)시민 가오(高)모(여) 씨는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집 현관과 천장에 매달린 풍경(風磬), 화장실에 걸린 타월이 흔들려 무서웠다"며 말했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이날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주민들도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한 흔들림을 느꼈다면서, 러시아 현지 매체 프리마미디어를 인용해 연해주 프리모르스키 지구의 남서쪽에서 진동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현지인 아르티욤 루킨의 트위터에서 "김정은이 블라디보스토크를 흔든 것 같다. 나를 포함해 많은 시민이 약 1시30분께(현지시간) 흔들림을 느꼈다"고 썼다.

지진에 놀라 뛰쳐나온 중국 옌지 주민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지진에 놀라 뛰쳐나온 중국 옌지 주민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3일 중국 지린성 옌지시의 한 주민이 북한의 핵 실험으로 인한 인공 지진 발생에 놀라 이불만 걸친 채 집 밖으로 뛰어나와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고 있다.

지난 2일 옌지에서 개막한 '조선족문화관광절' 참석차 현지를 찾은 한국인 이모(45) 씨는 "아들과 함께 축제 행사장인 부르하퉁하 강변을 산책하다가 갑자기 땅이 흔들리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땅에 엎드려 진동이 사라질 때까지 기다리는 몇 초가 매우 길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풍계리와 상대적으로 인접한 북중접경, 연해주와는 달리 400㎞ 이상 떨어진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이나 압록강 하류에 위치한 북중교역 최대거점 단둥(丹東)에서는 진동이 거의 감지되지 않았다.

중국 北핵실험 인공지진 감지 [중국지진대망 캡처]
중국 北핵실험 인공지진 감지 [중국지진대망 캡처]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