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러 외무부 "안보리 결의 과시적 무시…단호한 비난받아야"(종합)

송고시간2017-09-03 18:42

"당사국, 냉정 유지하고 협상 복귀해야"…의회 지도부 "대북 선제타격 안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부도 3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 발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과시적 무시'라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휴일임에도 이례적으로 신속히 내놓은 성명을 통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수소폭탄 장치 실험 발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 요구와 국제법 규정에 대한 또 다른 과시적 무시이며 가장 단호한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외무부는 "북한 지도부가 국제 비확산 체제 훼손을 겨냥한 행동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조장하고 있다는 사실은 유감을 불러일으키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런 노선 지속은 북한 스스로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성된 상황에선 냉정함을 유지하고 추가적 긴장 고조로 이어질 수 있는 여하한 행동도 자제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모든 이해 당사국이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의 종합적 해결을 위한 유일한 방안인 대화와 협상으로 즉각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외무부는 그러면서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로드맵'(계획 일정) 이행을 포함한 해당 방면의 공동 노력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 위기 사태와 관련 미국과 북한이 자칫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는 도발을 중단하고 러-중이 함께 제안한 '쌍중단(북한의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와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 이행을 통해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해 왔다.

러시아 의회 지도부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입장을 고수했다.

프란츠 클린체비치 러시아 상원 국방·안보위원회 제1부위원장은 이날 자국 뉴스전문채널 'RT'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도발에 대해 "심각한 일이며 용납해선 안 된다"고 비난하면서도 "협상과 평화적 대화 외에 대안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유사한 방식으로 자신들의 주권을 주장하는 상황은 아주 심각한 분쟁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협상 테이블에 앉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위원장 블라디미르 샤마노프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협상론을 역설했다.

그는 "미국인들을 포함한 일부 무책임한 인사들이 선제타격 얘기를 하기 시작했지만, 그것은 허용될 수 없다"면서 "모든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샤마노프는 북한의 또 다른 핵실험은 협상 메커니즘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재차 확인시켜 줬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들이 모여 협상 참가자들을 정하고 무책임하게 행동하는 사람들이 협상 테이블에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핵실험
북한 핵실험

[제작 최자윤]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