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원안위, 방사성 핵종 포집 착수…전국토 감시활동

송고시간2017-09-03 18:2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3일 낮 12시 29분에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함에 따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를 분석하기 위한 방사성 핵종 포집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공기 중의 방사성 제논(Xe) 핵종 탐지를 위해 최첨단의 고정형 방사성 제논 탐지 장비 2대를 운용 중이다.

원안위는 기상청 등과 협의해 앞으로 기류 등을 분석하고 이동식 포집 장비도 가동할 예정이다.

제논은 핵실험 중 발생하지만 자연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아 핵실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물질로 꼽힌다. 제논 방사성 동위원소의 비율을 확인하면 구체적인 핵폭탄 제조 방식이나 기술에 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우라늄·플루토늄 등 원료와 증폭핵분열탄·수소폭탄 등 종류, 폭발 당시의 효율 등이 이런 정보에 해당한다.

하지만 제논은 반감기가 짧은 데다 대기 중으로 퍼지는 성질이 있어 핵실험 후 열흘 이내에 탐지해야 한다. 성공 여부는 탐지 위치, 풍향, 풍속, 방사능 농도에 따라 좌우된다.

1∼3차, 5차 핵실험에서는 국내에서 제논을 검출하지 못했다. 4차 핵실험에서는 제논 동위원소 가운데 한 종을 탐지했지만 양이 너무 적어 유의미한 결과로 보고 어려웠다.

아울러 원안위는 전 국토에 대한 환경방사능 감시 활동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전국 15개 지방방사능측정소를 포함한 160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24시간 감시 체제로 전환하고, 환경방사선 자동 감시망 감시 주기를 평상시 15분에서 5분으로 단축했다.

또 공기중의 방사성 핵종 분석을 위해 공기 부유진에 대한 분석 빈도를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렸다.

원안위는 북한 핵실험 즉시 비상대책상황반을 구성해 운영중이며, 기상청,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자력통제기술원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며 상황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로고
원자력안전위원회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이 3일 낮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 지진 분석에 나섰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