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진톡톡] 北 중대발표 때마다 등장하는 그의 정체는?

2017.9.3 발표
2017.9.3 발표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북한 조선중앙TV는 3일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히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2016.1.6 발표
2016.1.6 발표

그런데 귀에 익은 목소리입니다. 고개를 들어 TV를 보니 역시 낯익은 얼굴입니다.

복장도 늘 똑같습니다. 분홍색 저고리에 검정 치마입니다.

그의 이름은 리춘히입니다. '리춘희'가 아닙니다.

아래 사진은 2006년 10월 9일 리춘히가 북한의 첫 핵실험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입니다. 드물게 한복이 아닌 양장을 입은 모습입니다. 조금 오래된 모습입니다.

2016.1.6 평양
2016.1.6 평양

지난해 초 2016년 1월 6일, 첫 수소탄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보도하는 모습입니다. 약 10년 사이에 많이 변한 모습입니다.

2016.2.7 발표
2016.2.7 발표

북한은 이 발표 장면을 지켜보며 환호하는 평양시민의 모습도 바로 보도했습니다.

2016.2.13 연회
2016.2.13 연회

리춘히는 이처럼 북한의 중대방송을 도맡아 발표하고 있습니다.

몇 장면 더 보겠습니다.

2016년 2월 7일 '광명성 4호'가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고 발표하는 모습입니다.

2016.9.9 발표
2016.9.9 발표

이 발표 며칠 뒤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광명성 4호' 발사 축하 연회에서 그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바로 옆에서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왼쪽이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이니 사진으로 보면 거의 동급입니다.

2017.7.4 발표
2017.7.4 발표

또 2016년 9월 9일 제5차 핵실험 발표 때입니다.

2011.12.19 발표
2011.12.19 발표

2017년 7월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시험발사 성공을 발표하는 모습입니다.

리춘히
리춘히

갑자기 다른 아나운서가 등장한 적도 있습니다.

2012년 12월 13일, '광명성 3호' 특별 발표 때는 젊은 여성 아나운서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그의 행방과 관련한 의문이 제기됐으나 이후 다시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인터뷰하는 리춘히
인터뷰하는 리춘히

북한이 이처럼 중대발표 때마다 70대 고령인 리춘히를 내세우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요?

여러 해석에 따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 가장 좋아하던 아나운서였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음성 톤을 지니고 있는 데다, 신뢰감이 돋보이는 인상을 줘 김 위원장이 특별히 아꼈다는 후문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인터뷰하는 리춘히
인터뷰하는 리춘히

2011년 12월 19일 정오, 북한이 특별방송을 통해 보도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발표에서 그는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계속 울먹였습니다.

당연히 분홍빛 저고리 대신 검정 저고리를 입었습니다.

1994년 김일성 주석 사망 때도 마이크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43년생으로 정년을 훌쩍 넘긴 나이임에도 현재 북한의 방송 정책을 총괄하는 조선중앙방송 위원회 산하 조선중앙TV 부처장 겸 아나운서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2.12.13 발표
2012.12.13 발표

2016년 1월, 조선중앙TV에서 특별 인터뷰하는 모습입니다.

발표 때마다 입던 분홍(혹은 검정) 저고리가 아닌 살구색 저고리가 눈에 띕니다. '인민방송원'으로 소개되고 있네요.

[사진톡톡] 北 중대발표 때마다 등장하는 그의 정체는? - 3

앞으로도 그가 계속 등장할지 모르지만, 누가 발표하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이런 중대발표는 이제는 그만 없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doh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