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홍준표 "한미일 공동대응체계 구축하라"(종합)

송고시간2017-09-03 17:03

"美日, 현 정부와 북핵 정밀정보 공유 안 해" 주장

"대북 평화구걸 끝내야…한반도 운전자론은 핵인질 방관자론"

'대통령-여야 안보대화' 제안에 "정치쇼 할 때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정윤섭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자 "현 정부는 평화구걸 정책을 폐기하고 조속히 한미일 북핵 대응체계를 새롭게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사실상 레드라인을 넘은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북 6차핵실험] 홍준표 "한미일 공동대응체계 구축하라"(종합) - 1

홍 대표는 '한미일 북핵 대응체계 구축'의 첫 단추로 3국 간 긴밀한 북핵 정보공유를 꼽았다.

그는 "현재 미국과 일본이 북핵 관련 정밀 정보를 문재인 정부와 공유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달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해 정부가 '방사포'라고 발표한 게 대표적인 예"라고 꼬집었다.

그는 "현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일은 한미일 3국 간 북핵 정보공유"라고 거듭 강조하고 "이어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전술핵의 조속한 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 우리 국민은 핵 인질이 됐다"고 평가하면서 "현 정부는 이런 조치에 앞서 대북 평화구걸 정책을 폐기하고 대북 유화정책에서 강경정책으로 돌아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참여하는 북핵 관련 긴급 안보대화를 제안한 데 대해 "지금은 정치 쇼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아랑곳없이 (북한이) 마구잡이 핵실험을 하고 있다"며 "아무런 역할도 없는 한반도 운전자론은 전 국민이 핵 인질로 가는 한반도 방관자론일 뿐"이라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전환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또 정부의 국가안보회의(NSC) 전체회의 소집에 대해 "한미일 정보교류 없는 회의는 맹인 코끼리 잡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kbeomh@yna.co.kr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