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우원식 "긴급 안보당정 추진…北규탄결의안도 제출"

송고시간2017-09-03 17:00

"北, 핵 도박 중단하고 병진노선 환상 버려야…정치권 단결할 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당·정·청이 이번 핵실험 관련 상황을 점검하자는 취지에서 긴급 안보당정 회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긴급 지도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금은 국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방위원회, 정보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를 긴급히 소집해 정부의 입장을 들어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아울러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핵실험이 사실이라면 이 일은 북한 주민의 고립을 심화시키고 한반도의 평화 염원을 산산이 조각내는 무책임하고 어리석은 핵 도박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험한 핵 도박에 올인하는 북한 지도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은 병진노선이라는 환상을 버리고 일체의 도발을 중단하라"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지금은 정치권 모두 일치단결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래야 북한에도 대한민국의 확실한 의사를 전달할 수 있다"며 "즉각 국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정상화에 협조하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금은 한가하게 국회를 내팽개칠 상황은 아니라는 것을 한국당도 알 것"이라며 "사상 초유의 안보 위기지만 여야가 머리를 맞대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이번만큼은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우리 군도 한미 연합전력의 압도적 우위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대응능력을 획기적으로 늘려가야 한다"며 "중국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다시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북 6차핵실험] 우원식 "긴급 안보당정 추진…北규탄결의안도 제출"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