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정우택 "북핵 대응하며 文정부 폭주도 대응"

송고시간2017-09-03 15:57

국회 보이콧 선언했으나 북핵위기 돌출…'투트랙' 정국대응 시사

"정부, 낭만적 대응 말라"…대북유류 수출 중단·전술핵재배치 촉구

"포퓰리즘 독재시대의 개막…좌파광풍·오만정치에 제동 걸 것"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일 "한국당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는 지극히 위중한 사태에 대응하면서 문재인 정부 폭주에 대응할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상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일요일에도 불구하고 시국이 워낙 비상일 뿐 아니라 북한의 핵실험까지 있어서 긴급 비상 원대회의를 갖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 6차핵실험] 정우택 "북핵 대응하며 文정부 폭주도 대응" - 1

정 원내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한국당이 김장겸 MBC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국회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으나 북핵 실험이라는 안보위기 상황에서 관련 상임위 일정 등에는 참여하는 '투트랙' 대응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 원내대표는 북한이 6차 핵실험 선언과 관련, "모든 압박과 핵 폐기 노력을 조롱하는 것으로서 최고 수위의 분노를 담아 규탄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핵무장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북한 정권의 야욕을 확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더 머뭇거리거나 낭만적 대응을 해선 안 된다. 국민이 핵 공포와 불안에 떨게 해서도 안 된다"며 중국의 대북 유류수출 중단 등 대북압박 강화, 한미정상 간 실질적 대책 수립, 조속한 전술핵재배치 논의를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 보이콧 선언과 관련해 "단순히 정쟁 차원의 대여투쟁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투쟁"이라며 "단지 백주, 대낮의 체포영장(에 대한 보이콧)이 아니라 정권의 오만과 독선, 좌파 포퓰리즘 저항 차원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위기를 막는다는 차원에서 국민과 함께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는 입법·행정부에 이어 사법부도 장악하면서 삼권분립의 축을 무력화하고 있다. 여기에다 권력 4부라고 불리는 언론장악까지 하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말로는 방송의 공정성 회복이라지만 정권방송, 어용방송을 만들려는 시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며 "대통령 권력에 대한 비판과 견제의 무력화는 포퓰리즘 독재시대의 개막"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 혼자로는 힘이 부족하지만, 우리가 나서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의 나라를 거덜 낼 포퓰리즘 광풍에 브레이크를 걸 데가 없다"며 "좌파 광풍, 오만정치를 묵과할 수 없고 제동을 걸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