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땅이 흔들렸어요" 휴일에 화들짝 놀라 119 신고 전국서 31건(종합)

송고시간2017-09-03 15:55

좌우로 흔들리는 느낌…동·서해안 비롯해 수도권서 신고 집중

접경지 주민 동요 없이 평온한 휴일 보내…일부 불안감도 표해

(전국종합=연합뉴스) 북한의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땅과 건물이 흔들리는 느낌에 화들짝 놀란 전국 각지 주민들의 119 신고가 이어졌다.

북한 핵실험 추정 관련 뉴스 시청하는 시민
북한 핵실험 추정 관련 뉴스 시청하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서울역에서 시민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17.9.3
saba@yna.co.kr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진앙 북위 41.30도, 동경 129.08도)에서 관측된 규모 5.7의 인공지진과 관련, 전국에서 31건의 문의 전화가 걸려왔다.

지역별로는 서울 13건, 경기 9건, 인천 4건, 강원 3건, 충북과 충남 각 1건 등이다.

함북 길주와 직선거리로 가장 가까운 동해안 지역인 강원 속초와 내륙인 정선에서도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땅이 흔들이는 느낌을 받았다. 지진 같다"며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진 관련 문의가 접수되고서 북한의 핵실험 추정 언론 보도가 있었다"며 "땅이나 건물의 흔들림을 느낀 주민들이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신고한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지진 발생 여부를 묻는 단순 문의 전화였다"며 "핵실험과 관련한 인공지진 가능성이 제기된 이후 더는 지진 관련 문의나 신고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지진 감지 신고는 서해안과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잇따랐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등 서울에서만 지진 관련 119 신고가 13건이 접수됐다.

서울에 접수된 13건 중 10여건은 지진이 발생한 낮 12시 29분부터 기상청이 북한 지진이라고 발표한 낮 12시 38분 사이에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부평구 부평동 6층짜리 아파트 6층에 거주하는 오금수(48·여)씨는 "거실에 남편과 함께 누워있는데 좌우로 흔들리는 느낌이 들었다"며 "지난해 9월 포항 지진 때 흔들림을 느꼈던 경험이 있어 베란다로 숨었다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인명이나 물적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소방청은 밝혔다.

인공지진은 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최전방부대는 대북 감시와 경계태세를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큰 동요 없이 평온한 휴일을 보내면서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파주지역 민통선 마을 주민들은 평상시와 같은 휴일 오후를 보냈다.

이완배 장단주민자치위원장은 "TV를 통해 봤는데 북한 관련 소식은 늘 그러려니 한다"며 "주민들도 현재까지 동요가 없다"고 전했다.

백령도에 거주하는 A(50)씨는 "북한이 최근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백령도·대연평도 가상 점령훈련을 했다고 들었다"며 "오늘 북한 인공지진이 핵실험 때문일 수도 있다는 뉴스를 봤는데 행여 북한이 군 도발을 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동부전선 최북단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장석권 이장은 "현 정부 출범 이후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이 커져 기대했는데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사실상 물 건너간 느낌"이라며 "오히려 북한의 도발에 끌려만 다니는 정부의 대처가 아쉽다"고 했다.

평온한 접경지역
평온한 접경지역

통일전망대서 바라본 북한지역 구선봉 해금강지역

(최평천 권숙희 윤태현 이재현 기자)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