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흔들렸다"…전국 곳곳서 '북한 인공지진' 감지 119 신고

송고시간2017-09-03 15:08

"흔들렸다"…전국 곳곳서 '북한 인공지진' 감지 119 신고 - 1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우리나라 곳곳에서 지진 감지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청은 오후 3시 기준 지진 관련 119신고가 서울 13건, 경기 9건, 인천 4건, 강원 3건, 충북 1건, 충남 1건 등 총 3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등 서울에서만 지진 관련 119 신고가 13건이 접수됐다.

서울에 접수된 13건 중 10여건은 지진이 발생한 낮 12시 29분부터 기상청이 북한 지진이라고 발표한 낮 12시 38분 사이에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 관계자는 "'흔들렸다'라는 신고가 집중적으로 들어왔다"면서 "기상청의 발표 이후 북한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상청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길주 북북서쪽 40㎞ 지역)에서 이날 낮 12시29분께 규모 5.7의 인공지진으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