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리학자 남명 선생 친필 공개…후손이 경상대 기증

송고시간2017-09-03 14:49

(진주=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성리학자인 남명 조식(1501∼1572)이 쓴 글씨가 공개됐다.

경상대가 남명 선생의 후손인 조영기 남명학연구원 이사로부터 기증받아 3일 공개한 유물은 남명이 28살이던 1528년에 부친 조언형(1469∼1526)의 생애를 기록한 글이다.

경상대 고문헌도서관 관계자는 "군데군데 수정한 부분이 원형 그대로 남아 있어 초고본으로 보인다"며 "부친이 별세한 지 2년 뒤 남명이 부친의 생애를 회고하며 정성들여 쓴 친필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현재 남아 있는 남명 친필은 4∼5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문헌도서관 관계자는 "490년이나 된 오래된 문헌인데도 보존상태가 우수해 문화적, 학술적 가치가 높다"고 밝혔다.

3일 공개된 남명 선생 친필.
3일 공개된 남명 선생 친필.

[경상대 제공=연합뉴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