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청 "北인공지진, 4차 핵실험의 11배·5차의 5∼6배 위력"(종합)

송고시간2017-09-03 15:48

'지진규모 따른 에너지 비교' 결과…"통상 규모 0.2 오를 때 위력 2배 증가"

"변동 가능성 있지만 현재로선 폭발 위력 50kt 가량으로 추정"

기상청 "北인공지진, 4차 핵실험의 11배·5차의 5∼6배 위력"(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성서호 기자 = 기상청은 3일 오후 북한 길주군 풍계리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은 과거 북한의 5차례 핵실험 지역과 동일한 장소에서 발생했으며 규모에 따른 에너지를 비교하면 4차에 비해 11.8배, 5차에 비해 5∼6배의 위력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동작구 청사에서 '6차 북한 인공지진'에 관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이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후 3시 30분 조선중앙TV를 통해 발표한 '중대보도'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 성공했다"고 밝혀 핵실험을 한 사실을 공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감지된 인공지진은 규모 5.7이며 규모에 따른 에너지의 위력을 보면 북한의 4차 핵실험(지난해 1월 6일) 대비 11.8배, 5차 핵실험(지난해 9월 9일) 대비 5∼6배로 추정됐다.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은 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의 인공지진은 전국 150개 지진관측소에서 모두 감지됐고 속초 관측소에서 가장 먼저 파악됐다"며 "지진 발생 원인과 지진 파형, 과거 파형과의 비교, 공중 음파 분석 등을 종합해 볼 때 인공지진이 확실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북한 지진을 '지진원 발생 메커니즘'을 통해 분석한 결과 인공지진으로 식별됐다. 일반적으로 인공지진은 파형 분석상 S파보다 P파가 훨씬 큰데, 이번 지진이 그런 특성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발생 원인과 폭발 에너지 등을 고려해 분석한 내용으로는 자연지진 특성은 4%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진은 북한의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위치로부터 북쪽 약 200m 위치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발생 위치는 함북 길주 풍계리 인근으로 북위 41.302도, 동경 129.08도다. 진원의 깊이는 0㎞이다.

지진 발생 지역은 행정구역상 북한이 그동안 핵실험을 한 지역과도 일치한다. 지난 5차례의 북한 핵실험은 모두 함북 길주 풍계리 인근에서 발생했다.

기상청 "北인공지진, 4차 핵실험의 11배·5차의 5∼6배 위력"(종합) - 2

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인공지진이 핵실험인 경우 이론적으로 규모가 0.2 올라갈 때 강도는 2배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통상 본다"며 "다만 인공지진의 위력은 지진파와 핵폭발 위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하므로 판정이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식 발표 전 자체 분석에서는 이번 인공지진이 작년 9월 핵실험의 약 9.8배 이상으로 추정될 뿐만 아니라 과거 어느 핵실험 때보다 상당히 위력이 셀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으나 정밀 분석을 통해 최종 발표 수치는 다소 달라졌다.

한편 정부 관계 당국에 따르면 6차 핵실험의 폭발 위력은 50kt가량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구체적인 위력은 관계 당국이 국내외 자료를 토대로 계속 정밀 분석 중이어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이런 핵실험 위력과 지진파 특성·규모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과거 북한 핵실험 때와 비교한 인공지진의 에너지 위력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지난해 9월 9일 5차 핵실험 때는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5.0가량의 인공지진이 발생했고, 같은 해 1월 6일 4차 핵실험 때는 규모 4.8, 2013년 2월 3차 핵실험 때는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관측됐다.

그보다 앞서 2009년 5월 25일 2차 핵실험 당시에는 규모 4.5,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 당시에는 규모 3.9로 파악됐다.

분주한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
분주한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

(서울=연합뉴스)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은 3일 오후 12시 36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길주 북북서쪽 40㎞ 지역)에서 인공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지진은 자연지진이 아닌 인공지진으로 추정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41.24도, 동경 129.04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0㎞이다. 사진은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북한 인공지진 현황과 규모, 위치 등을 분석하는 모습. 2017.9.3
photo@yna.co.kr

[그래픽] 풍계리 북쪽 갱구 2~6차 핵실험 어떻게 진행했나
[그래픽] 풍계리 북쪽 갱구 2~6차 핵실험 어떻게 진행했나

[그래픽] 북한 1~6차 핵실험 위치
[그래픽] 북한 1~6차 핵실험 위치

[그래픽] 북한 1~6차 핵실험 비교(종합)
[그래픽] 북한 1~6차 핵실험 비교(종합)

[녹취구성] 리춘히 또 등장…북 "ICBM용 수소탄 시험 완전 성공"

[녹취구성] 리춘히 또 등장…북 "ICBM용 수소탄 시험 완전 성공" 역대 핵실험 성공 사실을 알려주던 조선중앙TV 아나운서 리춘히가 또 등장했습니다. 북한은 그의 입을 통해 대륙간 탄도미사일 장착을 위한 수소탄 실험에 완전히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핵탄두의 위력을 임의로 조정할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했다고 강조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리춘희 / 북한 아나운서>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결정서, 국가핵무력완성의 완결단계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 시험을 진행할 때 대하여가 채택되었으며 김정은 동지께서 시험을 단행할 때에 대한 명령서에 친필 서명하셨습니다. 우리의 핵과학자들은 9월 3일 12시 우리 나라 북부핵시험장에서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성공적으로 단행하였다. 이번 시험이 이전에 비해 전례없이 큰 위력으로 진행되였지만 지표면분출이나 방사성물질루출현상이 전혀 없었고 주위생태환경에 그 어떤 부정적영향도 주지 않았다는것이 확증되였다. 우리의 핵무기설계 및 제작기술이 핵탄의 위력을 타격대상과 목적에 따라 임의로 조정할수 있는 높은 수준에 도달하였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주었으며 국가핵무력완성의 완결단계목표를 달성하는데서 매우 의의있는 계기로 된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zoo@yna.co.kr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