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인공지진파 인천서도 감지…주민 "북 도발할까 불안"

송고시간2017-09-03 14:25

북한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감지
북한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감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시민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17.9.3
jjaeck9@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3일 낮 12시 36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7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했다고 밝힌 가운데 인천지역 곳곳에서 지진을 감지했다는 시민 신고가 이어졌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6분부터 4분간 부평구 부평동, 남구 주안동, 연수구 송도동 지역에서 지진을 감지했다는 신고가 4건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땅이 흔들이는 느낌을 받았다. 지진 같다"며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평구 부평동 6층짜리 아파트 6층에 거주하는 오금수(48·여)씨는 "거실에 남편과 함께 누워있는데 좌우로 흔들리는 느낌이 들어 남편에게 물었다. 남편도 같이 느꼈다"며 "지난해 9월 포항 지진 때 흔들림을 느꼈던 경험이 있어 베란다로 숨었다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인공지진파가 북한 핵실험에 따른 것이라는 가능성이 점쳐지고 군 당국이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하면서 인천 접경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백령도에 거주하는 A(50)씨는 "북한이 최근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백령도·대연평도 가상 점령훈련을 했다고 들었다"며 "오늘 북한 인공지진이 핵실험 때문일 수도 있다는 뉴스를 봤는데 행여 북한이 군 도발을 할까 걱정된다"며 심경을 내비쳤다.

한편 백령도에 주둔하는 해병대 6여단은 북측 동향을 주시하며 강화된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해병대 6여단 관계자는 "현재까지 북측에서 감지된 특별한 동향은 없다"며 "이곳은 북한과의 거리가 불과 17㎞밖에 안 된다. 물 샐 틈 없는 경계태세로 북한 도발 등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