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치권 北핵실험 '초비상'…與野 긴급회의·안보 상임위 소집

송고시간2017-09-03 14:27

국방위 4일, 정보위 4일 또는 5일 긴급 전체회의 개최

'정기국회 보이콧' 선언한 한국당, 北핵실험에 기류 변화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북한이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에 이어 3일 우려했던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지자 여야는 당별로 일제히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우원식 원내대표 주재로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비공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역시 같은 시각 국회에서 정우택 원내대표 주재로 비상 원내대책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언론탄압이자 폭거'로 규정하고 정기국회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데 이어 후속 대책 논의를 위해 비상 원내대책회의를 소집해 놓은 상태였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들도 긴급회의를 개최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해) 오늘 오후 3시에 회의를 소집했다"며 "지도부와 해당 상임위 위원 등이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역시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북한의 중대 도발 문제를 다룬다.

여야 4당은 긴급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문제뿐 아니라 한국당의 정기국회 보이콧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한국당은 보이콧 선언에 이어 이날 비상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여 투쟁 강화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다만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는 돌발 변수가 발생한 만큼 보이콧 국면에서도 안보 관련 상임위 활동에의 제한적 참여 여부를 결정할지 주목된다. 한반도 안보 위기가 최정점에 도달한 상황에서 정기국회 전면 보이콧 방침을 계속 고수할 경우 정치적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보수정당의 정체성에 부합하는 지에도 의문이 제기될 수 있는 행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민주당은 북한 핵실험에 따른 엄중한 안보 상황을 강조하며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엄중한 안보 시기에 국회 보이콧을 할 때인가"라면서 "보이콧을 풀고 당장 국회로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방침과는 별도로 안보 관련 상임위가 긴급 소집되는 등 국회도 분주하게 움직일 전망이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오는 4일 국방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놓은 상태며, 정보위 전체회의 역시 4일 또는 5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북한 6차 핵실험 (PG)
북한 6차 핵실험 (PG)

[제작 조혜인]

북한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감지
북한 핵실험 추정 인공지진 감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서울역에서 시민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17.9.3
saba@yna.co.kr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