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北 핵실험 절대 용인 못해…강력 항의"

송고시간2017-09-03 13:39

NSC 긴급 소집…"한미중러와 연대 대응"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일 "북한이 오늘 핵실험을 강행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핵실험이 사실로 판명된다면 절대 용인할 수 없다.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북한의 핵실험에 의한 인공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자 곧바로 총리관저로 나와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핵실험 강행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이날 오후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회의를 소집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그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으로부터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보고받은 뒤 ▲ 관계 성청을 중심으로 정보를 집약하고 분석할 것 ▲ 파악된 정보를 국민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것 ▲한미와 중국·러시아 등과 연대해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방위성의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통합막료장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기자들에게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 고위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핵실험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도쿄=연합뉴스]
아베 총리 [도쿄=연합뉴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