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6차핵실험] 與 "北권력층 위한 핵실험, 레짐 체인지 부를 수도"(종합)

송고시간2017-09-03 16:44

"핵실험 규탄, 일체의 도발 중단하라…한국당 국회 복귀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민족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핵실험 등 긴장조성 행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북한은 군사적 긴장을 강화하는 일체의 도발을 중단하라"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핵실험이 김정은 체제의 생존권을 보장한다는 논리는 국제사회의 규범에서 벗어나는 일탈 행동"이라며 "북한이 사는 길은 남북 간의 협력 길로 나오는 것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상부 권력층만의 생존을 위한 핵실험은 '레짐 체인지(강제적 정권교체)'를 부를 수 있다는 국제사회 여론을 되새기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NSC 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사태를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으로 규정했고, 합동참모본부는 대북감시체제를 격상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즉각적인 조처를 하며 철저히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는 이후 국민을 안심시키고 국제사회의 우려를 상쇄할 대응 조치를 종합적으로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 국회 보이콧이라는 정략에 몰두한다면 정당의 존재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 민심을 반영하지 못하는 정당은 국민으로부터 멀어질 뿐"이라며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 한국당은 당장 국회에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