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브릭스 정상회의에 맞춘 北핵실험 가능성 긴급보도

송고시간2017-09-03 13:43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이 3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연설을 앞두고 발생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긴급뉴스로 보도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시 주석은 브릭스 정상회의와 함께 열리는 비지니스 포럼에 참석해 오후 3시 30분(현지시간) 개막연설을 할 예정이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 지진대망을 인용해 이날 오전 11시30분 북한 부근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진대망은 관련 속보에서 진원의 깊이는 0m로 폭발로 인한 지진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중국중앙(CC)TV는 지진대망을 인용해 지진발생 소식을 전하며 지진이 북위 41.35도, 동경 129.11도 지점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린(吉林)성 연길(延吉)시와 백두산 천지 부근, 지린시, 창춘(長春)시, 바이산(白山)시 등지에서도 진동을 뚜렷이 감지할 수 있었다고 중국중앙(CC)TV 인터넷판 앙시(央視)망이 전했다.

진동 지속시간은 대략 8초 정도였다.

홍콩 봉황망은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을 긴급뉴스로 편성해 전하며 한국 국방부를 인용해 핵실험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봉황망은 북한이 지난 10년간 5차례 핵실험을 했으며 핵실험 당시 모두 인공지진을 유발했다고 밝혀 이번 지진이 핵실험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신문망도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에 맞춰 발생한 북한의 지진발생 소식을 전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中, 브릭스 정상회의에 맞춘 北핵실험 가능성 긴급보도 - 1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