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19차 당대회 앞두고 스모그 비상대책 발표

송고시간2017-09-03 10:48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베이징을 비롯한 수도권이 가을 문턱에서 대기오염 지수가 급상승하자 정부가 합동으로 대기오염 방지를 위한 비상대책을 발표했다.

중국은 다음달 18일 중국 최고위 지도부 인선 등 현안이 걸려있는 19차 당대회가 개최돼 '청정 하늘' 구현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당대회에서는 특히 중국의 악명높은 스모그 퇴치 상황도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주요 치적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을 것으로 보여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대기오염지수 상승은 시 주석의 장기집권체제 구축에 악재가 될 수 있다.

3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최근 중국 환경보호부와 발전개혁위원회, 재정부 등 10개 부처와 징진지(京津冀,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허난(河南), 산시(山西), 산둥(山東) 등 6개성(시) 정부는 공동으로 가을.겨울 대기오염 극복을 위한 비상대책을 발표했다.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합동으로 가을 문턱에서 스모그 대책을 내놓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전날 베이징의 공기품질지수(AQI·Air Quality Index)가 200을 크게 웃돌면서 당대회를 앞두고 대기오염상황이 악화하기 시작하자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발표된 비상대책은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6개월간 대기오염이 심각한 28개 도시의 미세먼지(PM 2.5) 농도와 심각한 오염 일수를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5% 이상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이번 대책은 대기오염 방지를 위한 시행방안으로 감독, 순찰, 정보공개와 선전활동 외에 수치를 계량화해서 목표에 미달할 경우 당서기를 문책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대책은 오염기업 퇴치나 석탄보일러 개량, 전기와 천연가스 대체율 등을 업적 평가를 위한 주요 항목으로 정했다. 중국 환경부는 특히 대기오염이 심각한 8-10개 도시를 선정해 직접 순찰감독조를 파견키로 했다.

중국은 2013년 "대기오염방지 행동계획(大氣十條)'을 마련, 대기오염에 대처하고 있지만 지난 4년간 징진지와 주변의 가을, 겨울 대기오염 상황은 크게 변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중국 베이징의 1월 스모그 [신경보]
중국 베이징의 1월 스모그 [신경보]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