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2년 권좌' 캄보디아 총리, 집권연장 본격화하나

송고시간2017-09-03 10:43

시민단체·언론사 제동 이어 제1야당 당수도 체포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캄보디아 정국이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불안에 빠지고 있다.

최근 캄보디아 정부가 자신들에게 비판적인 외국 민간단체와 언론사의 활동에 제동을 건 데 이어 제1야당의 대표를 반역죄 혐의로 전격 체포했기 때문이다.

캄보디아 정부는 정당한 법 집행을 강조했지만 32년째 권좌에 앉아있는 훈센 총리가 집권연장을 위한 본격적인 강경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경찰에 연행되는 켐 소카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왼쪽)[AFP=연합뉴스]

3일 경찰에 연행되는 켐 소카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왼쪽)[AFP=연합뉴스]

켐 소카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가 3일 새벽(현지시각) 반역 혐의로 경찰에 연행하면서 제1야당인 CNRP가 또다시 위기에 빠졌다.

캄보디아 정부는 소카 대표가 반역을 꾀하는 영상을 포함한 증거들을 확보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친정부 웹사이트인 '프레시 뉴스'는 소카 대표가 미국 지원을 받는 정부 전복 방안을 논의했다고 주장했다. 소카 대표가 2013년 12월 호주에서 지지자들에게 정부 전복 계획을 언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뒤늦게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지난 3월부터 CNRP 대표를 맡아온 그는 정부가 내세운 혐의를 볼 때 중형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캄보디아에서 반역죄 형량은 15∼30년이다.

훈센 총리의 최대 정적으로 꼽히는 삼랭시 CNRP 전 대표가 과거 명예훼손 사건에 대한 캄보디아 당국의 뒤늦은 형 집행 결정으로 2015년 11월부터 해외에서 '자의반 타의반' 망명생활을 하고 있는 가운데 소카 대표마저 잃게 된 CNRP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

소카 대표 체포는 CNRP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44%의 득표율을 기록한 여세를 몰아 다수당이 총리를 배출하는 내년 총선에서 여당과 박빙의 대결을 벌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이뤄져 정치적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CNRP는 국회의원으로서 면책특권을 가진 소카 대표를 체포한 것은 불법이라며 석방을 촉구했다. 야당 지지자들의 반발은 물론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그동안 훈센 총리는 총선에서 야당이 이기면 내란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비판세력과 정적들을 향해서는 "관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수백만 국민을 위한 평화를 보호하는 데 필요하다면 100∼200명을 제거할 것"이라고 말해 야권과 인권단체로부터 '공포정치'를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최근 캄보디아 정부는 영자지 캄보디아데일리에 지난 10년 치 체납세금 630만 달러(71억 원)를 오는 4일까지 내든지 아니면 문을 닫으라고 통보한 데 이어 자국 내 대부분 지역에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 미국의소리(VOA) 방송 송출을 차단했다.

이들 언론사는 캄보디아의 인권 실태와 훈센 총리의 통치 방식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트위터를 통해 "캄보디아에서 언론의 자유가 훈센 총리의 독재로 큰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