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이번주 朴출당 결정하나…내부 반발 해소가 과제

송고시간2017-09-03 09:00

홍준표, 추석 前 출당 목표…혁신위에 朴출당 반대 의견 존재

'이혜훈 의혹' 바른정당에 직격탄…통합논의 힘 받을 것이란 분석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등 자유한국당의 인적청산 작업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한국당 혁신위가 이번 주 중에는 인적청산을 마무리짓겠다는 생각이 확고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인적혁신 방향을 놓고 혁신위는 물론이고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여전해 혁신위가 최종안을 발표하면 당내 갈등이 폭발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적청산과 관련해 "오래 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번 주에는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대표 역시 '과거와의 단절'을 위해 추석 연휴 전에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당적 문제를 정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추석 연휴 기간 한국당으로부터 멀어진 민심을 되돌려놓기 위해서는 추석 전에 박 전 대통령과의 '절연'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또 혁신위 내에서도 박 전 대통령과 절연해야 한다는 데 대체적인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여전히 일부 혁신위원들은 박 전 대통령 출당에 반대하고 있어 최종적인 의견 조율은 이뤄지지 않고 이.

실제로 지난 1일에 열린 혁신위 회의에서 일부 혁신위원들이 "돈을 받은 것도 아니고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것도 아닌데 출당을 시켜야 하느냐"면서 징계절차 자체에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옛 친박근혜(친박)계 의원에 대한 인적청산의 범위를 어떻게 설정할지에 대해서도 미완의 과제다.

대부분 혁신위원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인적청산 대상의 실명을 적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보이지만,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선언적인 의미만 담아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다만 혁신위가 직접 박 전 대통령이나 친박계 의원들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을 수 없는 만큼 실질적인 징계절차는 당 윤리위원회에서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친박계 핵심 의원들이 징계절차에 강력하게 반발, 한국당이 심각한 내분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도 있다.

한국당, 이번주 朴출당 결정하나…내부 반발 해소가 과제 - 1

이와 별도로 이번 주 보수야당의 또 다른 축인 바른정당의 행보 역시 정치권에서 초미의 관심이다.

진정한 보수 개혁의 기치를 내걸고 당 대표로 취임한 이혜훈 대표가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려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은 향후 당의 운명에 상당한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자강이든 한국당과의 통합이든 바른정당 스스로 힘이 있어야 제 목소리를 낼 수 있는데 당 대표가 좋지 않은 사건에 연루되면서 당의 목소리가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당내 대표적인 자강론자인 이 대표가 심각한 타격을 입으면서 원심력이 강하게 작용하고, 한국당과의 통합논의가 힘을 받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국당, 이번주 朴출당 결정하나…내부 반발 해소가 과제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