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월 개미가 많이 산 20종목 모조리 '마이너스'

8월 개미가 많이 산 20종목 모조리 '마이너스' - 1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개인투자자들이 8월 하락장에서도 어김없이 고배를 마셨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8월1∼31일)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주식 상위 20종목이 모조리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투자자들이 4천267억원어치를 사들여 가장 많이 순매수한 삼성전자는 8월 한 달간 3.90% 떨어졌다.

개인이 그다음으로 많이 매수한 코덱스(KODEX)레버리지(-4.48%), 한국항공우주(-10.54%), LG디스플레이(-1.58%), 현대중공업(-14.90%) 등 개인 순매수 상위종목이 모두 지난달 약세로 마감했다.

개인 순매수 상위 2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8.77%를 기록했다. 9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코스피의 월간 수익률(-1.64%)보다도 한참 떨어지는 성적표다.

반면 개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 중에서는 주가가 떨어진 종목이 거의 없었다.

개인이 2천514억원어치를 내던져 순매도 1위를 기록한 엔씨소프트는 8월 한 달 동안 6.51% 올랐다.

삼성SDI(16.62%), LG전자(21.46%), LG화학(15.55%), 롯데케미칼(8.27%) 등도 개인의 순매도 상위를 차지했지만 주가는 크게 상승했다.

개인 순매도 상위 20종목 내에서 월간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한국전력(-3.70%)이 유일했다.

개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상위 20종목의 지난달 평균 수익률은 8.34%에 달했다.

◇ 8월 개인 순매수도 상위 20종목 수익률(단위: 억원)

순 매 수 순 매 도
종목명 금액 수익률 종목명 금액 수익률
삼성전자 4,267 -3.90% 엔씨소프트 2,514 6.51%
KODEX 레버리지 1,728 -4.48% 삼성SDI 2,291 16.62%
한국항공우주 1,565 -10.54% LG전자 2,163 21.46%
LG디스플레이 1,481 -1.58% LG화학 1,992 15.55%
현대중공업 999 -14.90% 롯데케미칼 1,574 8.27%
NAVER 748 -5.98% 넷마블게임즈 941 8.04%
신세계 619 -18.91% 한국전력 852 -3.70%
현대차 589 -3.10% LG 809 11.41%
현대건설 573 -10.26% SK이노베이션 764 6.80%
한화테크윈 506 -2.76% 현대위아 736 1.45%
현대백화점 472 -12.97% OCI 721 6.62%
두산중공업 465 -12.62% 카카오 678 2.50%
아시아나항공 450 -13.42% KODEX 인버스 652 2.08%
효성 440 -5.37% 한미약품 591 9.51%
현대산업 435 -11.72% 한화케미칼 578 4.90%
GS리테일 425 -16.63% POSCO 568 3.46%
SK텔레콤 422 -8.81% LG이노텍 561 23.00%
롯데쇼핑 421 -2.28% 코스맥스 536 14.01%
삼성물산 407 -7.19% S-Oil 499 7.73%
삼성생명 405 -7.97% 현대로보틱스 429 0.57%
평균 -8.77% 평균 8.34%

개인투자자들의 성적표는 기관·외국인 등과 비교하면 차이가 극명하다.

지난달 기관이 가장 많이 사들인 상위 2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4.65%, 외국인 순매수 상위 2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2.77%로 모두 플러스(+) 수익률을 거뒀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상위 20종목의 수익률은 각각 -7.19%, -2.78%로 집계됐다.

이처럼 개인의 투자 성과가 저조한 것은 투자 전략과 분석 능력이 기관·외국인과 큰 차이가 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분석 능력, 위험 관리 측면에서 외국인이나 기관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개인은 외국인·기관처럼 뭉칫돈을 굴리지 않고 소규모로 움직이기 때문에 순매수도 통계만으로 투자 성적을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응집된 자금으로 주가를 끌어올리며 사들이는 기관·외국인과 달리 개인투자자의 매수·매도 포인트는 분산돼 있어 순매수도 통계만으로 투자 성적을 정확하게 알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