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작년 유엔투표서 '美 국익안건' 반대·불참·기권"

UN 안보리, 알레포 철수 감시단 파견 만장일치로 가결
UN 안보리, 알레포 철수 감시단 파견 만장일치로 가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지난해 유엔에서 실시된 투표에서 미국의 국익과 직접 연관되는 안건 14건에 대해 모두 반대 또는 불참·기권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RFA는 최근 미국 국무부가 의회에 제출한 '2017년 유엔투표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유엔에서 논의된 주요 안건 가운데 미국 정부가 중요하다고 분류한 모든 안건에 미국과 반대로 투표한 유일한 유엔 회원국이 북한이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은 총 99건의 유엔 총회 투표에 참석했으며 이 가운데 찬성이나 반대 의견을 밝힌 투표가 67건이다.

북한은 미국 정부의 국익과 직접 연관된 14건에 모두 반대하거나 불참·기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팔레스타인 권리위원회, 핵무기 폐기, 핵무기 사용금지, 핵실험 금지, 이스라엘 인권조사, 시리아 인권 등 11건에 미국과 반대쪽으로 투표했다.

이 밖에 무기거래조약, 임의적 처형반대 관련 투표는 참여하지 않았고, 화학무기 금지와 관련한 투표는 기권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