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사일 발사 시간·장소 좀처럼 눈치 못 챌 것"

南의 이동식미사일발사차량 사전 탐지·타격 훈련 비난
지상발사장치에 놓인 '화성-12' 미사일
지상발사장치에 놓인 '화성-12' 미사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으로 진행된 우리 해군의 북한 이동식미사일발사차량(TEL) 사전탐지·타격 훈련에 2일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전쟁 부나비들의 가소로운 객기'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우리 해군 제1함대 제3특전대대(UDT/SEAL) 특수부대원들이 지난달 24일 강원 동해시와 양양군 일원에서 적진에 침투해 TEL을 탐지·추적·격멸하는 훈련을 벌인 사실을 거론하며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응수했다.

이어 "우리의 전략 무력은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씨도 없이 짓뭉개버릴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며 "미국과 일본 것들이 첨단 정보자산들을 총동원하여 24시간 감시망을 펴고 있지만, 우리 주체탄들의 발사시간과 장소를 좀처럼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마저 북한의 군대가 위장·은폐·기만에 매우 뛰어나다고 평가했다며 "괴뢰들이 우리의 이동식로켓발사차량들을 사전에 탐지하고 타격한다는 것은 한갓 개꿈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 천만 군민의 치솟는 분노와 멸적의 의지를 오판하고 계속 멋없이 설쳐대다가는 몸서리치는 재앙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신문은 이날 또 다른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일본이 북한 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 강화를 위해 '육상형 이지스 어쇼어'를 조기 도입하기로 한 데 대해 '주제넘은 짓', '완전한 생억지', '푼수 없는 망동', '꼴불견' 등으로 힐난했다.

신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격화된 정세를 악용하여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것은 일본 반동들의 변함없는 야망"이라며 "첨예한 지역 정세에 잔망스러운 부채질을 해대다가는 덜미에 사잣밥을 짊어지고 칠성판에 오를 수 있다"고 공세를 펼쳤다.

지상에 배치된 이지스 어쇼어
지상에 배치된 이지스 어쇼어[위키미디어 제공]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